전체뉴스

Total News

연이은 금메달 소식에 국가대표 단복 덩달아 인기

입력 2012-08-08 11:35:58 수정 2012-08-08 11:36:1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하루가 멀다 하고 전해지는 금메달 소식에 대한민국이 들썩이고 있다.

올림픽 역사상 최다 금메달 기록까지 넘보며 우리 대표팀이 선전하고 있는 가운데, 시상대 위에서 착용하는 국가대표 유니폼도 덩달아 품절 사태를 빚는 등 뜨거운 인기를 얻고 있다.

그동안 관심 밖에 있던 국가대표 단복이 이렇게 뜨거운 반응과 호평을 받는 것은 올림픽 사상 처음 있는 일이라 업계에서도 상당히 이례적이라는 반응이다.

대한체육회 공식파트너 휠라(대표 윤윤수)는 이번 런던올림픽을 위해 시상복을 비롯한 상하의 트레이닝 세트와 신발, 모자, 가방 등 스포츠 단복 부문을 총괄 제작해 선수단에 제공했다.

당초 휠라는 올림픽을 기념하여 한정 소장판으로 시상복, 트레이닝복, 반소매 티셔츠 등 국가대표팀 단복을 매장에 출시했으며, 금메달 소식 등으로 선수들이 착용한 단복이 전파를 탈 때마다 구매 문의가 쇄도하고 있어 즐거운 비명을 지르고 있다.

특히, 금메달 획득 시 선수들이 시상대 위에 오를 때 입는 이른바 ‘금메달 점퍼’는 이미 일부 사이즈가 품절돼 구하기 힘들 정도다.

이 같은 뜻밖의 열화와 같은 호응에 휠라는 ‘금메달 점퍼’로 불리는 시상복이나 트레이닝복을 20세트 이상 단체 주문 시 특별 제작해 제공할 예정이다.

휠라코리아 관계자는 “우리나라 올림픽 대표팀의 선전에 힘입어 국가대표 단복이 유례없는 호응을 얻고 있어 브랜드 홍보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며 “국민들이 모두 한 마음으로 응원하는 만큼, 남은 경기에서도 우리 선수들이 ‘금메달 점퍼’를 입고 시상대 위에 서는 모습을 기원하겠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공항 패션 테러리스트 누구?
· 예뻐지려다…`양악수술` 부작용 피해 급증
· 해외 여행 공짜로 가는 법?
· 많이 먹어도 살이 찌지 않는다?
· 테이크아웃 커피, 믿고 마실 수 있나?



입력 2012-08-08 11:35:58 수정 2012-08-08 11:36: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