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스타일] 2012 프리폴 Pre Fall 가을 패션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스타일] 2012 프리폴 Pre Fall 가을 패션

입력 2012-08-08 13:48:39 수정 2012-09-05 17:35:4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2012 프리폴(pre fall) 컬렉션에서 엄선한 룩을 공개한다. 우아하고 관능적인 가을 여자로의 변신. 어렵지 않다.

▲ 카멜 컬러의 트렌치 코트는 생필품 수준의 F/W 필수 아이템. 하지만 궁색한 이유로 구입을 미루다 그 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다. 작정하고 트렌치 코트를 찾아보다 겨울 코트 생각에 타협하는 것이 현실. 그러나 이제, 완벽한 트렌치 코트를 구입할 때가 됐다. 디테일이 적을수록 클래식하다. 소매단의 버클, 허리 벨트, 라펠 디자인, 소재 정도는 꼼꼼히 따져야 한다. 어둡고 짙은 느낌의 카멜 컬러로 택하자. 해마다 입을 수 있다. 브랜드 아웃렛에서 구입하는 것도 방법.

▲ 와이드 팬츠
와이드 팬츠의 인기는 계속된다. 바지 기장은 더 길어졌고 허리선은 낮아졌다. 셔츠를 바지 안으로 넣고 허리춤에 와이드 팬츠를 슬쩍 걸쳐야 스타일리시하다. 팬츠의 패턴도 다양해졌다. 그래픽적이고 회화적이다. 실크, 폴리 가벼운 소재도 좋지만 두툼한 모직 팬츠를 추천한다. 걸을 때 마다 팬츠의 구조, ‘각 잡힌 견고함‘이 유지되기 때문에 소재가 두꺼울수록 스타일이 산다. 모직 팬츠를 입을 때는 스타킹 보단 양말을 택할 것. 봄 여름에 열심히 신던 플랫폼 샌들에 패션 양말을 매치하는 거다. 양말과 구두의 조합까지 계산하는 것도, 패션의 재미다.

▲ 페이턴트 레더 아이템
스커트, 드레스, 블라우스, 투피스까지 번쩍이는 소재, 페이턴트 레더(애나멜) 아이템이 대세다. 일단, ‘너무 튀지 않을까?‘ 라는 걱정은 접어 두시라. 입을 때 마다 특별한 기분이 든다. 생각보다 쉽게 질리지 않아 데일리 웨어, 오피스 룩으로도 유용하다. 물에 닿아도 부담이 없어 실용적이다. 특히 페이턴트 스커트는 누구나 쉽게 시도할 수 있는 아이템으로 심플한 니트에 페이턴트 스커트만 입어도 근사하다. 소재 자체가 워낙 뻣뻣하다. 마치 칼로 자른 듯한 디자인을 택해야 더욱 시크하다.

▲ 가을의 色 와인 컬러
짙은 붉은색, 와인 컬러가 F/W 시즌, 올해도 어김 없이 등장했다. 어떤 옷을 입든 반드시 하나쯤은 色을 지녀도 좋겠다. 와인 컬러의 립, 네일, 백, 슈즈, 이어링, 네크리스 등으로 포인트를 줄 것. 관능적이면서 농염한 가을 여인 무드가 완성된다. 와인 컬러를 제대로 즐기려면 속이 훤히 비치는 시스루 소재가 제일. 시스루 드레스가 다소 부담스럽다면 시스루 블라우스도 괜찮다. 혹은 와인 컬러의 스타킹도 매혹적이다. 더욱 은밀하게 패션을 즐기고 싶다면? 와인 컬러의 속옷은 어떨까.

한경닷컴 키즈맘 뉴스 윤태홍 기자(yt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공항 패션 테러리스트 누구?
· 예뻐지려다…`양악수술` 부작용 피해 급증
· 해외 여행 공짜로 가는 법?
· 많이 먹어도 살이 찌지 않는다?
· 테이크아웃 커피, 믿고 마실 수 있나?

입력 2012-08-08 13:48:39 수정 2012-09-05 17:35:4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