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K2, F/W시즌 진정한 테크니컬 아웃도어를 경험하라

입력 2012-08-24 11:48:37 수정 2012-08-24 11:49:1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성수기인 가을·겨울시즌을 앞두고 아웃도어 업계는 라이프 스타일을 표방한 신규 브랜드가 가세하며 보다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이에 아웃도어 리딩 브랜드들은 후발주자와 달리 아웃도어 고유의 차별화된 고기능성을 바탕으로 다양한 제품을 선보이며 정통 아웃도어 브랜드의 면모를 강하게 드러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K2 이태학 사업본부장은 “K2는 올 시즌 ‘당신도 경험해 보기를’이라는 슬로건 아래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된 우수한 기능의 제품을 선보이며 아웃도어 본연의 정통성을 강조할 것” 이라며 “지금까지 축적된 기술력과 신소재 및 공법이 적용된 제품을 통해 고객에게 지금껏 경험하지 못한 최고의 아웃도어 활동을 선사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 다양한 환경에서 최상의 컨디션 유지시켜주는 차별화된 ‘고기능성 제품’ 대거 출시

아웃도어 마니아층의 확대와 급변하는 기후변화로 인해 보다 전문적인 기능의 제품이 인기다. 이에, 업계는 디자인뿐만 아닌 차별화된 기능성 제품을 선보이며 아웃도어만의 강점을 내세우고 있어 눈길을 끈다.

K2는 기온과 습도 변화에 따라 스스로 반응하는 형상기억소재 ‘쉘러 C-Change’를 사용한 제품을 자사 최초로 선보인다. 체온과 습도가 높아지면 원단의 미세한 구멍이 열려 통기성을 향상시켜주며, 반대로 체온과 습도가 낮아지면 원래 형태로 원단이 복원되어 체열을 옷 안에 유지시켜줘 보온 효과가 탁월하다.

신체 운동 능력을 향상시켜주는 ‘에너기어’ 소재를 활용한 제품도 보다 액티브한 아웃도어 활동을 가능하게 해주는 신개념 아이템. 특히, 한 가지 소재에서 그치지 않고 신체 구조에 맞춰 여러 소재를 믹스 매치해 기능성과 개성을 강화한 ‘하이브리드 스타일’ 제품 또한 다양하게 출시된다.

날씨가 급격히 추워지고 풀리는 변덕스러운 환경에 두루 활용할 수 있는 ‘3in1 디터처블 재킷’ 역시 스타일 수를 늘리고 물량을 대폭 확대했다. 가을철에는 외피만 착용하고, 초겨울에는 내피만, 한겨울에는 내피와 외피를 결합해 총 세 가지 스타일로 활용할 수 있어 실속과 기능을 동시에 만족시켜 인기를 끌 것으로 보인다.

▲ 아웃도어 활동에 따른 세분화된 ‘등산화 라인’ 구축! 안전성 높여주는 기능까지

등산 인구가 1,000만 명을 넘어서며 등산화도 용도와 기능에 따라 점차 세분화하여 갖추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이에, K2는 산행 스타일 및 용도에 따른 세분화된 라인을 보다 강화하고 안전성까지 향상시킨 제품을 약 70여가지 스타일로 선보이며 K2만의 강점인 등산화로 아웃도어 브랜드의 입지를 견고히 한다는 계획이다.

가벼운 트레킹부터 암벽등반, 트레일워킹화는 물론 여행 및 일상생활에서도 활용할 수 있는 컴포트화까지 아웃도어 활동에 필요한 모든 라인을 갖추고, 각 라인 안에서도 전문가를 위한 제품부터 초보자용 제품까지 스타일을 확대했다.

등산화는 산행 시 안전과 직결되는 중요한 장비인 만큼 기능성 향상에도 주력했다. K2는 발목을 세 방향에서 입체적으로 잡아주는 ‘3D 뒤틀림 방지 기능’ 및 한국의 산악 지형에 맞춰 특화된 미끄럼 방지 밑창 등 K2만의 독보적인 등산화 기술력을 통해 안전성 강화한 제품을 여럿 선보인다.

▲ ‘헤비다운’ 구성 대폭 확대! 발열 및 충전재 등 기능적인 진화까지

올 겨울 긴 한파가 예상되며 업계는 그간 인기를 끌었던 초경량 슬림다운 보다 방한 효과가 높은 헤비다운 제품이 주목 받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 K2는 초겨울부터 한겨울까지 두루 활용이 가능한 헤비다운의 구성비를 전체 다운재킷 중 70%까지 확대하며 다양한 제품을 출시한다.

슬림한 다운재킷에서 헤비다운으로 외형적인 모습의 변화뿐만 아니라 보이지 않는 내부의 기능적인 변화도 눈 여겨 볼만 하다. K2는 안감에 발열 및 열차단 소재를 접목시키거나, 배터리와 열선을 활용한 자가 발열 제품을 선보였다. 다운재킷의 핵심인 내부 충전재 역시 공기 함유량이 높고 보온성이 우수한 솜털 비율을 90~95%까지 높여 무게는 줄이고 따뜻함은 향상시켰다.

이에 더해, 다운(Down)이 가진 장점을 재킷뿐만 아닌 팬츠, 스커트, 부츠, 모자, 장갑 등 여러 가지 아이템에 접목, 머리부터 발 끝까지 보온성을 강화하면서 개성 있는 다운(Down) 패션을 연출할 수 있는 다채로운 아이템도 선보여 눈길을 끌 것으로 보인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임산부 붓기, 예방도 가능한 걸까?
· 셀카 찍고 카메라 받자!
· 통조림 식품, 먹고 남으면 꼭 용기 보관해야
·
[시티파머 라이프⑭] 내가 직접 재배한 유기농 씨앗
· 결혼준비도 소셜커머스에서?




입력 2012-08-24 11:48:37 수정 2012-08-24 11:49:10

#키즈맘 , #교육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