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다가온 개강, 이것만 알면 캠퍼스룩이 보인다!

입력 2012-08-27 15:18:51 수정 2012-08-27 16:16:0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뜨거웠던 8월이 벌써 막바지에 달했다. 이 맘쯤이면 개강을 준비하는 대학생들의 발걸음이 분주해지기 마련. 개강을 맞아 방학동안 달라진 모습을 어필하고 싶은 여대생이라면 스타일리시한 패션을 놓치지 말자. 제법 선선해진 바람에도 스타일리시함을 살려주는 캠퍼스룩 비법, 그녀들의 손끝에 더해진 엣지 아이템을 알아보자.

▲ 핸드백으로 완성된 톤온톤 캠퍼스룩!

일교차가 심한 9월의 문턱. 아침, 저녁으로 쌀쌀해진 바람을 막아내고 싶다면 긴 소매의 아이템을 활용하자. 깔끔한 셔츠 스타일의 원피스는 소매를 자유롭게 걷을 수 있어 다소 뜨거운 날씨에도 제격이다. 단정하면서 군더더기 없는 스타일이라 여대생의 캐주얼한 여성미를 살려줄 수 있다. 이때 비슷한 컬러감의 구두, 트렌디한 느낌의 시계를 매치하면 스타일리시한 느낌을 고조시켜준다.

여기에 발랄한 컬러가 한 눈에 들어오는 보르보네제의 ‘루이지 백’을 매치하면 더 없이 완벽한 스타일이 완성된다. 적당한 사이즈의 토트백 스타일인 만큼 여대생의 캠퍼스백으로 제격인 아이템. 넉넉한 수납공간은 여대생들의 소지품을 거뜬히 남아내고 비비드한 컬러, 클래식한 디자인이 스타일링에 엣지를 더한다. 탈부착이 가능한 스트랩은 다양한 스타일로 연출 가능해 데일리백으로도 손색없다.

▲ 발랄한 여대생, 상큼한 컬러 포인트 스타일링

상큼한 여성미를 뽐내고 싶을 땐 니트아이템을 활용하자. 한눈에 들어오는 오렌지 컬러가 발랄한 분위기를 더하는 니트는 귀여운 느낌까지 살려준다. 니트와 함께 바람결에 흩날리는 롱스커트를 매치하면 은근한 여성미까지 더해져 매력적인 캠퍼스룩을 연출할 수 있다. 여기에 골드컬러의 시계로 고급스러움을 더하고 블랙 슈즈를 매치하면 패셔너블한 분위기를 고조시킬 수 있다.

진정한 캠퍼스 패셔니스타로 등극하고 싶다면 니트와 비슷한 톤의 핸드백을 활용하자. 매력적인 레드 컬러가 한 눈에 들어오는 ‘아데마로’는 가을을 맞은 여자의 패션에 힘을 더하는 아이템이다. 사각형 형태의 디자인이 세련된 분위기를 더하고 클래식한 분위기가 스타일리시함을 살려준다. 또 고급스러우면서 비비드한 컬러감은 스타일링 포인트로 활용할 수 있어 유독 손이 가는 아이템이 될 것이다.

보르보네제의 관계자는 “여대생은 은근한 여성미와 발랄함이 공존하는 스타일을 연출하는 것이 요령이다”라며 “요즘은 캠퍼스룩을 연출할 때 넉넉한 수납공간이 확보되면서 오래도록 들 수 있는 디자인의 핸드백을 매치하는 여대생들이 늘어났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10명 중 5명 ‘올 추석, 작년보다 선물비용 축소’
· 오픈마켓 도움 받으면 나도 '주부 CEO'
· 해태제과 맛동산 7.1% 가격인상···조만간 초코파이도?
·
‘톤다운 컬러’로 가을 스타일에 엣지를 더한다
· 직장녀 설문 조사 10명 중 6명 '빈약한 가슴 고민'


입력 2012-08-27 15:18:51 수정 2012-08-27 16:16:04

#키즈맘 , #교육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