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아동학대, 이제 남의 집 일이 아니다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아동학대, 이제 남의 집 일이 아니다

입력 2012-09-04 14:22:12 수정 2012-09-04 14:22:1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시는 날로 증가하고 잔인해지는 아동학대를 시 차원에서 적극 나서 ‘아동학대예방 종합대책’을 수립, 4일(화) 발표했다.

지난해 공식 집계 아동학대 건수가 841건으로 2010년보다 111건이나 증가했고, 이 중 84.3%가 가정에서 친부모에게 학대를 당하는 것으로 나타나 공공의 개입이 절실한 것으로 나타나 이번 대책을 마련했다고 서울시는 밝혔다.

특히 아버지가 새벽에 울었다고 세 살 난 아들을 수차례 폭행해 살해하고 공사장 쓰레기 더미에 유기한 사례 등 학대의 잔인성으로 격리 보호되는 피해아동의 비율이 서울 41%로 전국 평균 25.7%를 크게 웃돌았다.

그동안 아동학대가 발생하면 사후 조사, 조치 중심이었지만 앞으로는 공공의 책임성을 강화해 ‘사전예방’부터 ‘사후관리’까지 체계적으로 지원하고,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며 재학대가 일어나지 않도록 적극 보호한다는 계획이다.

이번에 마련된 ‘아동학대예방 종합대책’은 ▲아동학대 신고전화 일원화 ▲신고포상제도 도입 ▲서울시 아동학대예방센터 공적 개입 강화 ▲지역아동학대예방센터 확대 ▲피해아동 맞춤형 상담 치료 ‘전문 그룹홈’ 설치 ▲아동학대 발생시설 ‘무관용 원칙’아래 엄벌 등을 주요 골자로 한다.

서울시 조현옥 여성가족실장은 “한명의 아이를 온전히 키우기 위해서는 온 마을이 필요하다는 속담이 있다”며 “아동학대를 더 이상 개인이나 가족 문제로 방치하지 않고 초기부터 적극 개입해 아이들이 건강한 환경에서 성장할 수 있도록 꼼꼼히 챙겨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는 주변에서 학대받는 아동을 발견할 시, 서울시 아동학대 신고상담전화(1577-1391)로 연락해 ‘모든 아이는 모두의 아이’로 보호받을 수 있도록 시민들의 관심과 도움의 손길을 펼쳐줄 것을 당부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박근희 기자 (bg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2PM 찬성이 뽑은 행운의 주인공 12명은?
· 윤하, 왜 이렇게 예뻐졌어?
·
다이어트 했냐고? 헤어 스타일 바꿨을 뿐인데~
· 장마철 눅눅해진 이불 교체하세요 ‘가을침구 기획전’
· 추석에 일본 여행 가볼까
입력 2012-09-04 14:22:12 수정 2012-09-04 14:22:12

#키즈맘 , #임신출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