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산후 우울증 조심··자녀키 평균보다 작아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산후 우울증 조심··자녀키 평균보다 작아

입력 2012-09-11 14:31:21 수정 2012-09-11 14:31:2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산후우울증을 겪은 여성의 자녀는 4~5세에 키 작은 아이가 될 가능성이 크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존스 홉킨스 대학 보건대학원의 파멜라 수르칸(Pamela Surkan) 박사가 2001~2007년 출생한 아이들 1만700명의 조사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헬스데이 뉴스가 전했다.

생후 9개월 사이에 어머니가 산후우울증 겪은 아이는 같은 또래 4~5세 아이들 중 신장이 하위 10% 이하에 들어갈 가능성이 40~48%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수르칸 박사는 밝혔다.

이유는 정확히 알 수 없지만 어머니의 우울증이 아이에게 스트레스를 유발해 성장호르몬 생산을 억제하기 때문일 것으로 수르칸 박사는 추측했다. 아이들의 경우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티솔의 증가가 오래가면 성장호르몬이 감소할 수 있다는 것이다.

위싱턴 대학 의과대학 소아과전문의 미셸 테리 박사는 산후우울증이 오면 식욕을 잃게 된다면서 자신이 배고프지 않으면 아기의 식사에도 관심을 두지 않게 된다고 지적했다.

이 연구결과는 ‘소아과학(Pediatrics)' 온라인판(9월10일자)에 실렸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류동완 기자(rdw@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사주고도 욕먹는 추석선물 1위는?
· 앱 하나로 쓰시마 여행 완전 정복
· 값비싼 고가 비비크림, 과연 안전할까?
· 서울에서 만끽하는 낭만적인 파리의 밤
·
남편들에게 일러주는 직장상사 요리법

입력 2012-09-11 14:31:21 수정 2012-09-11 14:31:21

#키즈맘 , #교육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