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뷰티 업계 애칭 마케팅 열풍 “화장품 별명으로 기억해요”

입력 2012-09-12 11:09:32 수정 2012-09-12 11:10:3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뷰티 업계에서 ‘애칭 마케팅’이 꾸준한 인기를 끌고 있다. 브랜드 모델의 이름을 붙이거나 성분을 반영한 애칭부터 최근에는 제품의 효과와 특징을 살린 애칭의 제품까지 속속 등장 하고 있는 것.

최근 출시되는 화장품들은 보습, 주름개선, 미백, 자외선차단, 피부결 개선 등 한 가지 제품이 여러가지 기능을 갖추게 되고, 어렵고 긴 외국어가 이름인 제품들이 늘어난 것 역시 애칭 마케팅이 뜨고 있는 하나의 원인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소비자들 사이에서도 길고 어려운 화장품 제품명보다 별명을 더 선호하는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다. 회사원 김현진 (27세) 씨는 “화장품 이름이 대부분 영어고 복잡하다 보니까 단순하게 기억할 수 있는 별명이나 애칭으로 많이 불러요. ‘고현정 비비’라든지 아니면 ‘요요에센스’처럼요. 훨씬 기억에 잘 남더라고요” 말한다.

이렇듯 소비자들의 호응이 뜨겁다보니 아예 신제품 런칭을 할 때부터 브랜드에서는 애칭을 만들어 마케팅에 적극적으로 활용하기도 한다.

소망화장품 관계자는 “기억하기 쉬운 애칭이 있는지 없는지에 따라 화장품의 인기를 판가름할 수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라며, “최근에는 소비자들이 더욱 쉽게 인지할 수 있도록 제품의 효능•효과를 잘 살리는 것은 물론 재미있기 표현해주는 애칭을 개발하기 위해 뷰티 업계에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고 밝혔다.

▲ 애칭만 들어도 어떤 화장품인지 알아요

다양한 기능을 갖춘 멀티 화장품들은 효능이나 성분, 향기 등 대표적인 특징을 내세워 애칭화 한다. 강렬하게 와 닿으면서 이해하기 쉬운 이름을 짓는 것. 쉽고 재미있는 애칭이 입소문을 타고 유명해지면 매출 증대에도 톡톡히 효과를 볼 수 있다는 것이 업체 측 설명.

‘요요에센스’ 또는 ‘한지민 에센스’라고 불리는 ‘다나한 본연진 에센스’는 마치 다이어트 후 발생하는 요요 현상처럼 신경을 쓰면 좋아졌다 소홀하면 바로 나빠지는 피부 컨디션을 개선해줘 이 같은 애칭으로 불린다.

오리지널 로우 ‘원 스탑 컴비네이션 크림’은 피부 본연의 광채와도 같은, 자연스러운 광을 연출해 주는 제품이다. 바를수록 투명함을 조절할 수 있는 ‘매직 톤 컨트롤 파우더’가 함유되어 맑고 투명한 피부 결로 정리해 주고, 안색을 한 톤 밝혀준다. 기초부터 베이스 메이크업까지 모든 기능을 한번에 해결할 수 있어 ‘한 겹 크림’이라는 별칭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스킨케어 제품뿐만 아니라 메이크업 제품에도 애칭으로 유명한 제품들도 많다. RMK 스무딩 폴리쉬드 베이스는 메이크업 시 언제나 고민되는 늘어지거나 넓어진 모공을 꼼꼼하게 커버해주는 제품으로 마치 삶은 달걀처럼 반들반들한 피부로 연출해준다고 하여 ‘에그 필러’라는 애칭으로 불린다. 촘촘히 늘어나는 반투명 젤 타입의 스무딩 파우더 입자가 넓어지거나 처진 모공을 매끄럽게 채워주고, 밀착력이 뛰어난 슈퍼 씰드 오일이 피부 표면에 아주 얇은 베이스 막을 형성해 하루 종일 매끈한 피부로 지속시켜준다.

▲ 열 가지 애칭이 부럽지 않다! 연예인 이름을 차용한 애칭 제품

브랜드의 모델을 내세워 제품에 애칭을 붙이는 경우도 많다. 굳이 제품의 컬러넘버나 전체 제품명을 알지 못해도 연예인 누구누구의 화장품이라는 별칭으로 인해 고객들에게 더 쉽게 다가설 수 있고 빨리 각인 될 수 있기 때문.

또한 고소영 에센스를 사용하면 대표 동안피부 고소영처럼, 이효리 아이라이너를 사용하면 이효리 못지않은 섹시한 눈매를 연출 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소비자 기대 심리도 연예인 이름 애칭 제품의 인기에 한몫 하고 있다.

요즘 가장 많은 인기를 누리고 있는 아이유의 이름이 붙은 제품이 있어 눈길을 끈다. 더샘의 ‘차가발효 화이트 리포좀 100 세럼’은 일명 ‘아이유 세럼’으로 미백 기능성 발효 ?
입력 2012-09-12 11:09:32 수정 2012-09-12 11:10:31

#키즈맘 , #교육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