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리뷰] 붉은 털실 한 뭉치로 이어진 남과 북

입력 2012-09-20 14:24:57 수정 2012-09-20 17:06:1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모든 세대가 공감할 분단의 아픔
짧지만 강렬한 통일 메시지 담아



많은 것을 말하지 않는다. 하지만 분단을 직접 겪은 세대가 아니라도 충분히 느낄 수 있다.

이야기는 돌이가 멀리 이사 가는 친구 석이와 헤어지는 장면으로 시작된다. 이삿짐 차에서 떨어진 석이의 스웨터. 단짝 친구와 헤어지는 것에 심술이 난 돌이는 스웨터의 털실을 마구 풀어버린다. 풀린 털실은 커다란 뭉치가 되고 돌이는 털실 뭉치를 발로 툭 차 버린다. 털실은 풍선처럼 저 멀리 멀리 떠오른다.

통일을 염원하는 마음들이 모여 비로소 북한의 소년에게 털실 뭉치가 가닿았을 때는 통일을 둘러싼 이념 논쟁 같은 것들은 더 이상 아무런 의미가 없다는 것을 깨닫게 된다. 북한 소년의 마음이 따뜻해진 것처럼 읽는 우리의 마음도 함께 붉은 색으로 물이 든다.

그동안 잊고 살았던 통일에 대해 다시금 그 중요성을 일깨우기도 한다. 앞으로 천안함 사건이나 연평도 포격 사건 같은 일로 희생되는 사람이 없으려면 진지하게 통일에 대해 고민하고 준비해야 한다는 깨달음 말이다.

어떤 긴 신문 사설도 설왕설래할 뿐인 토론도 이 책에 담긴 짧은 이야기만한 울림이 없다. 분단돼 서로의 땅을 밟지 못한다는 사실만으로, 피붙이를 만날 수 없다는 현실에 한 구석이 아려오는 사람들이 이제 없어야 한다. 싸움을 접고 분단된 현실의 아픔을 잊지 않으며 평화로운 통일로 가는 길을 다 함께 모색해야 할 때다.

이런 의미에서 저자는 물리적으로 건널 수 없지만 마음으로라도 그 휴전선을 뛰어넘어 서로 통일을 이룰 수 있도록 해주고 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박근희 기자 (bg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뇌졸중 치료는 4.5시간 이내에 해야
· 애들 과자에 이물질 다수 적발···식약청 솜방망이 처벌
· 믿고 산 ‘고가 마스크팩’ 미백개선기능 함량 미달
· 美서 영아 7명 분유첨가제 먹고 죽어
· 불황에도 잘 나가는 추석 선물은?
입력 2012-09-20 14:24:57 수정 2012-09-20 17:06:13

#키즈맘 , #생활문화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