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한국 소아청소년 건강보조식품 복용, 영양과잉 우려

입력 2012-09-24 18:07:37 수정 2012-09-24 18:08:1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우리나라 소아청소년 아이들 3명 중 1명 이상이 건강보조식품을 복용하고 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인제대학교 서울백병원 박현아 교수팀은 지난 2007년부터 2009년까지 3년간 국민건강영양조사를 토대로 만 2세부터 만 18세 사이의 소아청소년 6131명을 분석한 결과 3명 중 1명(33.4%)이상이 건강보조식품을 복용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하지만 결식을 하는 아동의 건강보조식품 복용율(25.3%)보다 규칙적으로 식사하는 아이들의 복용율(37.3%)로 10%이상 높았고 간식을 먹지 않는 아이들의 복용율(19.8%)에 비해 간식을 자주 먹는 아이들의 복용율(37.6%)로 2배가량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저체중아에서의 복용율(29.5%)보다 정상체중 아이들 복용율(35.2%)을 보여 정작 건강보조식품을 먹어야 할 아이들보다 건강한 아이들에게서 복용율이 높게 나타났다.

가장 많이 복용하고 있는 건강보조식품으로는 종합영양제, 오메가 3, 인삼, 초유, 클로렐라/스피룰리나 순으로 집계됐다.

이번 연구결과 학령기 전(미취학 아동) 아동에서 복용율이 가장 높게 나타난 것은 모유 또는 분유를 먹다가 성인과 같은 일반식으로 전환한 후 식습관이 형성되는 시기로 아이들이 밥을 먹기 싫어하거나 식습관의 불규칙한 경우가 많아 부모들은 아이의 식용향상과 성장증진, 불규칙적인 식이를 개선하기 위해 보충제를 많이 섭취하는 것으로 보여진다.

박현아 교수는 “영양상태가 좋은 아이들에게 막연히 영양부실을 우려하거나 광고나 주변의 권유에 따라 성장과 학습에 도움이 된다는 건강보조식품을 복용하는 경우 영양소의 과량 복용을 초래할 수 있다”며 “아이들의 영양소 섭취를 분석하여 식사를 통해 섭취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전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대학의학회에서 발행하는 국제학술지에 최근 발표됐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류동완 기자(rdw@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추석 송편, 알고 보니 기름진 전보다 고칼로리?
· 연예계 대표 안경빨 스타는 누구?
·
10년 역사 투썸, 가장 많이 사랑 받은 케이크는?
· 태교만큼 중요한 임신부 수면, 잘 자는 노하우는?
·
추석 벌초 시 ‘흡혈’ 조심하세요


입력 2012-09-24 18:07:37 수정 2012-09-24 18:08:19

#키즈맘 , #교육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