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삼성서울병원 모바일CT 도입···수술 성공률은 높이고 환자의 부담은 감소

입력 2012-10-05 11:57:13 수정 2012-10-05 12:02:1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삼성서울병원이 뇌종양 등 고난이도 뇌수술을 받는 환자의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모바일CT를 최근 도입했다고 5일 밝혔다.

모바일CT는 수술장 내 이동이 자유로울 뿐만 아니라 실시간으로 환자 상태를 촬영할 수 있도록 고안된 장비로 수술 중에도 환자의 뇌부위 병변 크기와 위치를 정확하게 확인 가능하다.

특히 기존 뇌수술에 쓰였던 뇌항법장치(Neronavigation)나 수술 중 MRI 촬영을 통해 환자의 상태를 살폈던 것에 비하면 수술 성공률은 높이고 환자의 부담은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고 병원측은 밝혔다.

신형진 삼성서울병원 신경외과장은 “육안으로 확인할 수 없는 잔여 종양의 확인과 수술부위의 이상소견을 수술 종료 전에 확인 가능해졌다”며 “안전한 종양제거와 합병증을 최소화시킬 수 있는 만큼 안전하고 정확한 수술에 큰 기여를 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류동완 기자(rdw@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키즈맘뉴스, 선착순 20명 ‘무료 공연 즐기기’ 이벤트 개최
·
UV, 콘서트 티켓이 ‘공짜’?!
· 성범죄로부터 자녀 지키는 ‘안심 앱’ 인기
· 스펙도 경험도 up! up!‘취업하고 싶으면 도전해!’
· 가을 타는 여자들을 위한 추천미드 BEST 3

입력 2012-10-05 11:57:13 수정 2012-10-05 12:02:10

#키즈맘 , #교육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