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황달, 췌장암 생존율 저하시키다

입력 2012-10-22 11:51:58 수정 2012-10-22 11:52:1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강북삼성병원 외과 췌장암 클리닉의 신준호 교수는 췌장암 환자 82명을 대상으로 췌장암의 생존율에 영향을 미치는 예후 인자에 관한 연구 논문을 발표 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전체 췌장암 환자의 경우 췌장암 진단 당시 황달이 있는 환자는 없는 환자에 비해 췌장암으로 인한 장기 생존의 가능성이 두 배 이상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세부적으로 볼 때, 종양 제거 수술이 이루어진 환자의 경우, 병리조직검사상 임파절 전이와 신경주변부침범 여부가 수술 후 생존율 저하 및 재발의 위험비율을 높였으며, 췌장 주변 주요 혈관으로 암이 전이되어 종양 절제 수술을 받지 못하고 우회술을 받은 환자의 경우 적극적인 항암화학요법 치료가 생존율을 높이는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췌장암의 경우 진단 환자의 60%는 폐, 간 등 다른 장기까지 전이되어 치료를 하지 못하고, 20%는 췌장 주변 주요 혈관으로 전이되어 항암요법 치료만 가능하고, 20%만이 췌장을 절제하는 수술을 받게 된다.

수술을 받을 수 있는 20%의 환자가 질환의 발견 당시 황달의 정도가 심해 이를 해결 하고 수술을 진행해야 하는 경우, 진행 속도가 타 장기 암에 비해 빠른 특성으로 임파절 전이, 신경 주변부 침범 및 주요 혈관 침범이 증가해 결국 생존기간이 줄어들 수 있다. 따라서 췌장암 진단 시 황달의 유무는 향후 생존율에 큰 영향을 미치고, 진단당시 황달이 없는 환자는 바로 수술을 받을 수 있고 수술 후 회복도 빠르다.

또한 췌장 주변의 주요 혈관까지 암이 전이되어 수술을 받지 못 할 경우에도 우회술을 통해 황달을 치료 한 후 항암요법치료를 받으면 생존율이 높일 수 있다.

췌장암은 신체의 뒤쪽에 위치한 기관이어 조기발견과 치료 모두 어렵다.

따라서, △ 가족력이 있거나 △ 음주량과 흡연량이 많거나 △ 당뇨병이 있거나 갑자기 혈당이 조절이 안 되거나 △ 고지방식을 많이 섭취하거나 △ 만성 췌장염을 앓고 있는 췌장암 위험군은 년1회 복부CT 촬영을 통해 조기발견에 노력해야 한다.

신준호 교수는 “췌장암은 치료가 어렵고 생존율이 낮은 암이지만 환자가 의사와 함께 적극적인 관심과 치료에 나서면 생존기간을 늘릴 수 있다”며 “조기 진단과 함께 적시에 치료를 받는 적극적인 자세로 의미 있는 삶을 만들어 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신준호 교수는 상기 연구 주제로 오는 12월 5~8일, 태국 방콕에서 개최되는 제 22차 국제소화기외과학회에서 췌장암 초청연자로 강의를 한다. 신교수 발표내용은 ‘췌장암의 장기생존과 재발 관련 예후인자’이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류동완 기자(rdw@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대기업 합격자 평균 스펙은?
· 이렇게 하면 자동차 빨리 망가진다
· 기저귀 피부염 5년간 증가…“친환경 인증 따져봐야”
· 제철 만난 라면업계, '빨간 국물' 전쟁 불붙었다
·
직장인 미루기 습관 1위는? ‘헬스장 등록하고 안가’


입력 2012-10-22 11:51:58 수정 2012-10-22 11:52:11

#키즈맘 , #교육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