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데님 팬츠, 조금 더 길고 조금 더 슬림하게!

입력 2012-10-26 11:58:08 수정 2012-10-26 11:59:2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모두들 데님 팬츠에 흰색 면 티셔츠만 입어도 예뻐 보이길 원하지만 이것은 탄탄하고 슬림 한 몸매를 지니고 있어야 가능한 일.

현실로 돌아와 자신의 체형에 맞는 세련된 스타일링 방법으로 데님 팬츠가 잘 어울리는 여자가 되어보자.

데님 팬츠는 유형과 워싱에 따라 단점을 가리고 장점을 부각시킬 수 있다.

키가 조금 작거나 남들보다 튼튼한 꿀벅지를 소유한 사람이라면 무릎 아래로 통이 넓어지는 와이드 형태의 부츠컷 팬츠를 입도록 하자. 부츠컷 팬츠는 다리를 길어 보이게 만드는 효과가 있다.

잠뱅이 디자인팀 박지현 팀장은 “짙은 색상의 데님 팬츠와 허벅지 부분에만 세로로 워싱이 들어가 있는 데님 팬츠도 꿀벅지 소유자들에게는 좋은 선택이다. 입는 순간 꿀벅지가 얇아 보이는 착시효과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또 발목이 얇은 사람이라면 롤업 진을 코디 해 보자. 스키니한 핏의 롤업 진의 경우에는 얇은 발목을 강조할 수 있기 때문에 탄탄한 허벅지를 지녔더라도 글래머러스하게 보일 수 있으며 더불어 발랄한 느낌까지 연출 할 수 있는 장점 많은 아이템이다.

스키니 팬츠는 기본 아이템으로 상의와 패턴에 따라 다른 느낌과 다양한 매력을 어필 할 수 있다. 만약 통통한 허벅지가 걱정이라면 루즈 핏의 기장이 긴 상의와 매치하고 상의 통통 족이라면 타이트한 핏의 셔츠와 함께 입는 것을 추천한다.

날씨가 춥다고 긴 팬츠만 입을 필요는 없다. 요즘에는 뛰어난 보온성을 자랑하는 레깅스들이 많이 출시되고 있으니 올 겨울에는 빈티지 한 구김 워싱이 들어간 숏 팬츠로 뛰어난 패션 센스를 발휘해 보자.

하체가 날씬한 사람이라면 무난한 컬러와 디자인의 숏팬츠와 포인트를 줄 수 있는 레깅스를 매치하면 너무 말라 보이지도 않으면서 센스 있는 스타일을 완성할 수 있다. 반면 하체가 통통한 사람이라면 포인트를 줄 수 있는 디자인이 가미된 숏 팬츠와 블랙 레깅스를 매치해 다리가 조금 더 슬림 해 보이도록 연출할 것을 추천한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같은 제품 다른 가격” 스마트 엄마들은 어디서 살까?
· 올 가을 ‘브랜드 스파’에서 보양하세요
· 자녀 영어 학습, 스마트 기기도 연령별 활용해야
· 제철 음식 먹고 ‘가을미녀’ 되자
· 스타벅스 점장들, 초면에 “반말은 좀…”


입력 2012-10-26 11:58:08 수정 2012-10-26 11:59:20

#키즈맘 , #교육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