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겨울 ‘하객패션’, 분위기 별 스타일링 비법

입력 2012-10-29 11:31:58 수정 2012-10-29 11:42:2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행복한 웨딩마치가 여기저기서 들리는 요즘, 바야흐로 결혼의 계절이다.

주변 지인들의 청첩장이 밀려들수록 고민에 휩싸이게 된다. 이른바 ‘하객패션’이라는 단어가 생겨났을 정도로 축의금보다 더욱 신경 쓰이는 것이 결혼식에서의 스타일링. 오랜만에 결혼식장에서 만날 지인들 앞에서 당당하고 싶은 이들을 위해 센스 있는 ‘하객패션’을 제안한다.

▲ 단정하고 차분한 분위기는 기본, ‘포멀한 스타일’

새 출발하는 부부를 축하하는 자리, 무엇보다 단정하고 차분한 스타일링이 필수다. 남성은 수트, 여성은 스커트를 바탕으로 한 원피스 혹은 투피스 차림이 하객패션에서 기본적으로 떠올려지는 것들이다.

출근할 때 입는 수트 차림 그대로 결혼식장에 갈 생각이라면 좀 더 신경을 쓸 필요가 있다. 평소에 매던 넥타이만 달라져도 분위기는 달라질 수 있다. 기본적인 TNGT의 블랙 수트에 과감한 패턴이나 컬러가 돋보이는 넥타이를 매치하면 얼굴이 한결 화사해질 것이다.

올 시즌 크게 유행한 페플럼(peplum)은 여성스러움을 극대화할 수 있는 아이템이다. 상•하의의 톤이 같은 모그의 투피스는 고급스러운 느낌을 준다. 잘록한 허리라인을 중심으로 아래가 넓게 퍼지는 페플럼 형태의 재킷에 앞뒤 길이가 다른 스커트를 투피스 형식으로 매치하면 독특한 분위기 속 여성미를 살릴 수 있다. 큰 엉덩이가 콤플렉스인 여성이라면 페플럼 장식 아래로 결점을 커버하는 센스도 발휘할 수 있다.

▲ 부드러운 느낌 더하고 싶다면 ‘세미 캐주얼 스타일’

정장 차림의 하객 패션에 한계를 느낄 때, 부드러운 캐주얼룩의 느낌에 가까운 스타일을 연출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재킷과 정장 팬츠 등으로 갖춰 입은 듯한 분위기를 내면서도 편안한 느낌을 동시에 추구할 수 있는 ‘비즈니스 캐주얼’은 결혼식장에서도 유효하다. 체크나 스트라이프 등 패턴이 눈에 띄는 셔츠에 니트 소재 타이, 베스트 등을 매치하면 면 소재의 재킷도 얼마든지 포멀해 보일 수 있다. 이에 TNGT 액세서리의 가방처럼 간단한 브리프 케이스만 더하면 결혼식장 밖 진정한 ‘비즈니스 캐주얼’이 완성된다.

여성스러운 분위기를 내고 싶은 이라면 패턴 원피스를 중심으로 스타일링 해보는 것은 어떨까. 페미닌 무드의 TNGTW 원피스에 피부톤에 관계 없이 누구에게나 잘 어울리는 베이지 컬러 코트를 매치하면 하객 패션을 쉽게 완성할 수 있을 것이다.

TNGT 관계자는 “이맘때면 많은 이들이 결혼식 참석 때문에 평소 잘 입지 않는 스타일의 옷을 구매한 뒤 후회하곤 한다”며 “데일리룩으로 활용 가능하면서 자신만의 개성을 살릴 수 있는 포인트를 찾으면 하객패션을 보다 쉽게 이해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점심과 저녁사이, "던치?" 8800원부터
· 수능 막바지 건강관리, “알차고 저렴하게”
· 자녀교육에 앞서 엄마교육부터 시켜라
· 제철 음식 먹고 ‘가을미녀’ 되자
· 건조한 가을철, 지성피부도 보습크림 발라줘야 할까?



입력 2012-10-29 11:31:58 수정 2012-10-29 11:42:26

#키즈맘 , #교육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