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어린이 제품, 합성계면활성제 있어도 괜찮나요?

입력 2012-10-30 10:47:08 수정 2012-10-30 10:48:1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성인보다 유해물질에 취약한 영유아와 어린이를 위해 합성계면활성제(SLS, SLES)를 사용하지 않거나 천연 성분으로 대체한 제품들이 잇따라 등장하고 있다. 합성계면활성제가 인체에 치명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미국 독성학회의 연구결과가 최근에 발표되면서 이런 제품이 어린 자녀를 둔 소비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저렴한 가격과 풍성한 거품, 강력한 세척력으로 샴푸, 세안제, 치약 등에 사용되고 있는 합성계면활성제는 열과 접촉하면 염산과 황산 같은 독성물질을 배출하고 축적되면 피부트러블은 물론 체내 유전자 변형이나 암 같은 만성질환을 유발할 가능성이 있다.

특히 치약에 있는 합성계면활성제가 입으로 유입돼 축적될 경우 각종 위장장애와 구내염, 효소기능 저하, 백혈구가 파괴될 수도 있어 더욱 주의가 요구된다.

함소아제약이 내놓은 '함소아 이튼튼 치약'은 합성계면활성제가 들어있지 않아 유소아들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한방 성분과 홍삼, 카렌듈라, 자일리톨 등 천연성분을 첨가하고 불소와 타르색소, 합성방부제 등의 성분은 사용하지 않았다. 양치 후에 과일을 먹어도 쓴 맛이 나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CJ라이온은 합성계면활성제를 사용하지 않은 저자극 항균 손 세정제 '아이! 깨끗해 순'을 내놨다. 동물성원료, 인공색소, 파라벤 등의 유해물질 또한 없어 연약하고 민감한 피부에도 자극 없이 유해세균을 효과적으로 제거할 수 있다.

보령메디앙스 B&B는 음이온 계면활성제와 방부제, 형광증백제 등을 제거한 섬유세제와 유연제를 새롭게 내놨다. 유해성분 대신 발효콩과 버드나무, 편백을 포함한 7가지 천연복합성분을 함유해 피부 자극이 없다. 아로마 테라피 기능과 천연 향균 효과를 추가해 실내 건조에도 산뜻함을 유지할 수 있도록 했다.

제로투세븐의 궁중비책 '베이비 마일드 포밍 바스'는 합성계면활성제를 사용하지 않은 영유아용 목욕 제품이다. 순하고 안전한 천연 한방재료를 사용해 자극이 없고 눈에 들어가도 따갑지 않아 신생아나 민감성 피부의 영유아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아가방앤컴퍼니의 '퓨토 시크릿 내추럴'은 합성계면활성제 없이도 풍성한 거품을 만들어 내는 영유아 전용 비누다. 코코넛 유지분과 세라마이드, 베타글루칸 성분을 함유해 자극이 없고 사용 후에도 피부가 건조해 지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류동완 기자(rdw@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가장 옷 잘입는 대선 후보는 누구?
·
수능 막바지 건강관리, “알차고 저렴하게”
· 김장 담그는 시기, 수능일과 어떤 관계?!
· 빼빼로데이, 정말 ‘빼빼로만’ 선물하세요?
· 건조한 가을철, 지성피부도 보습크림 발라줘야 할까?

입력 2012-10-30 10:47:08 수정 2012-10-30 10:48:12

#키즈맘 , #임신출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