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이경영, '청소년 성매매 후 10년간 아들얼굴 못봐'

입력 2012-11-14 11:32:43 수정 2012-11-14 13:39:4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제2의 연기 인생을 꽃피운 이경영이 방송에 17년 만에 TV토크쇼에 출연해 눈길을 끈다.

긴 공백기의 원인이 된 건 10년 전 청소년 성매매 사건. 그 당시의 일에 대해 본인이 입을 통해 최초로 심경고백하는 것이다.

이어 주변 사람들에게 “이경영의 눈빛 닮은 청년 보거든 ‘네 아빠가 너를 많이 그리워했다”고 전해달라 한다”고 말해 아들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표현했다.



이번 인터뷰에서 이경영은 5살 이후 10년 동안 보지 못한 아들을 그리워하며 인터뷰 내내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다.

이와 함께 10년 전 사건 이후 돌아가신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 당시 사건의 상대 여성으로부터 받은 메시지 내용 등 지난 10년 동안 그 어디에서도 말하지 않았던 모든 이야기를 tvN '백지연의 피플인사이드'를 통해 털어놨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이경영은 ‘테이큰’ 리암 리슨을 연상케 하는 액션으로 화제가 된 OCN 드라마 '뱀파이어 검사 시즌2'을 이야기하며, 함께 출연한 연정훈의 액션과 자신의 액션을 비교해 눈길을 끌었다. 또한, 고문기술자 역으로 출연한 충무로의 문제작 '남영동 1985'에 얽힌 비하인드 스토리 등 최근의 작품활동에 관해서도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2-11-14 11:32:43 수정 2012-11-14 13:39:49

#키즈맘 , #임신출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