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염정아 vs 이보영, 잘나가는 '유부녀룩' 따로있다

입력 2012-11-27 17:55:16 수정 2012-11-27 17:56:2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배우 염정아와 이보영이 극중 '유부녀룩'으로 커리어우먼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KBS2 주말드라마 ‘내 딸 서영이’의 여주인공 이보영은 극중 판사출신 로펌 변호사이자 재벌가 며느리로 분해 단정하면서도 품격있는 오피스룩을 선보였다.

특히 지난 21회, 22회에서 이보영은 다크그레이 니트에 화이트 블라우스를 이너로 매치하고 블랙스커트와 그레이 코트로 마무리했다. 모던한 느낌의 루이까또즈 브라운 토트백으로 스타일링해 전체적으로 차분하고 정리된 느낌의 오피스룩을 완성했다.


반면 염정아는 SBS 주말드라마 ‘내 사랑 나비부인’에서 극중 톱스타 ‘남나비’의 캐릭터에 맞게 화려한 여배우룩을 선보였다.

지난달 13일 방송된 ‘내 사랑 나비부인’에서는 시크한 느낌의 카키 컬러 재킷과 시선을 사로잡는 옐로우 패턴 원피스를 매치했다. 여기에 루이까또즈 브라운 토트백을 선택해 자칫 과할 수 있는 화려한 룩을 톤다운시켜 우아함을 더했다.

그녀들이 선택한 모던한 감각이 돋보이는 루이까또즈 툴루즈 라인의 브라운 토트백은 은은한 광택과 깊이가 느껴지는 컬러가 매력적인 백이다. 양면가죽으로 만들어졌지만 가벼운 무게감을 자랑한다.

루이까또즈 관계자는 “이보영과 염정아가 각 드라마에서 캐릭터에 맞게 같은 토트백을 다른 느낌으로 센스있게 매치한 덕분에 해당 가방에 대한 문의가 급증하고 있다”고 말했다.

키즈맘뉴스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2-11-27 17:55:16 수정 2012-11-27 17:56:20

#키즈맘 , #교육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