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女 정규직 직장인 76/100 "잘릴까 떨고 있어"

입력 2012-11-29 10:46:27 수정 2012-11-29 14:43:2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정규직 직장인 100명 중 76명은 현재의 고용 상태에 불안감을 느낀다는 조사가 나왔다.

이는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지난 10월 21일 부터 이달 10일 까지 정규직인 남녀 직장인 416명을 대상으로 ‘2012년 직장인 고용안정성 만족도 조사’를 주제로 한 이메일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다.

24일 잡코리아가 공개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75.7% (315명)가 “현재의 고용상태에 불안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현재의 고용상태에 불안감을 느끼지 않는다’고 답한 비율은 불과 24.3% (101명)에 그쳤다.

이 조사 결과는 이 포털이 2007년 정규직 직장인 1184명을 대상해 시행한 조사와 비교할 경우 현재 직장인 고용 상태의 불안감은 훨씬 더 증폭한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조사에서 100명 중 51명 정도 (51.3%)가 “불안감을 느낀다”고 답한 까닭이다.

정규직 직장인의 고용 불안감은 여성 (76.1%)이 남성 (75.3%)보다 다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로는 40대 이상 직장인 81.8%가 ‘현재의 고용상태에 불안감을 느낀다’고 답해 가장 높았고 30대 (74.4%)과 20대 (74.8%) 순.

근무 기업별로는 외국계 기업에 근무하고 있는 직장인의 고용 불안감이 85.2%로 가장 높았다. 이어 중소기업 (75.9%) 대기업 (75.0%) 공기업 (69.6%)순으로 조사됐다.

업종별로는 유통/도소매 분야 (89.7%) 건설업 분야 (89.3%) 기계/철강/중공업 (85.0%), 제조업 (82.2%) 분야 순서로 고용 불안감이 높다는 통계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2-11-29 10:46:27 수정 2012-11-29 14:43:23

#키즈맘 , #건강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