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2012 데님 스타일 종결자는 누구?

입력 2012-12-31 14:43:07 수정 2012-12-31 14:44:2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2012년에도 데님은 배우들의 트렌디한 스타일 아이템으로 크게 인기를 끌었다. 컬러감이 더해진 데님부터 포인트 패치가 가미된 데님 셔츠까지 다양한 아이템들이 스타들과 활약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올 한 해를 마무리는 시점에서 유독 눈에 들어왔던 스타들의 데님 스타일을 꼽아봤다.

◆베스트 스타일상, 김하늘&성유리, 컬러데님 스타일링!


2012년 탁월한 데님 스타일을 연출한 스타를 꼽으라면 김하늘과 성유리가 단연 1위다.

김하늘은 SBS ‘신사의 품격’에서 산뜻한 블루 컬러의 데님 팬츠와 에스닉한 스카프를 믹스매치해 남다른 패션센스 뽐냈다. MBC ‘신들의 만찬’ 성유리는 화이트 재킷과 옐로우 셔츠, 데님 팬츠로 여성스러운 오피스룩을 연출해 시선을 모았다.

두 여배우가 착용한 블루 데님 팬츠는 그레이 톤이 은근히 가미돼 있는 트루릴리젼의 제품으로 밝고 화사한 분위기를 더하는 아이템으로 주목 받았다. 기존 데님보다 패션지수를 높여주는 아이템이며 김하늘이 ‘신사의 품격’에서 착용한 이후 완판돼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베스트 커플상, 은근히 멋스러운 김선아-이장우!


MBC ‘아이두 아이두’에서 활약한 김선아와 이장우는 베스트 커플상에 이름을 올렸다.

두 사람은 데님 셔츠를 활용해 멋스러운 커플 스타일을 연출하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김선아와 이장우는 데님 셔츠의 패치 컬러가 달라 같은 듯 다른 커플 패션을 완성해 큰 호응을 이끌어냈다.

그들의 커플룩을 완성시킨 데님 셔츠는 바하 라인 제품으로 자유롭고 세련된 패치 디테일이 돋보인다.

◆베스트 포토상, 차예련&김지석 스타일리시한 일상패션


2012년에는 스타들의 자연스러운 일상이 공개된 파파라치 컷이 여러 차례 화제몰이를 했다.

차예련과 김지석은 소탈한 일상, 자연스러운 패션이 돋보이는 파파라치 컷이 공개돼 시선을 사로잡았다.

차예련은 데님과 레더재킷을 매치해 멋을 내지 않으면서 은근히 시크한 일상패션을 선보였으며 김지석은 패딩 베스트, 데님을 활용해 캐주얼한 스타일을 연출해 베스트 포토상에 이름을 올렸다.

트루릴리젼 관계자는 “올해 데님 키워드는 컬러와 디테일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2013년에는 올해보다 더욱 화려하고 밝은 컬러의 데님, 디테일과 프린트에 중점을 둔 제품들이 트렌드를 이끌 전망이다”라고 전했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2-12-31 14:43:07 수정 2012-12-31 14:44:20

#건강 , #키즈맘 , #교육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