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내년에도 새 옷처럼…" 겨울 옷 관리법

입력 2013-01-24 10:57:25 수정 2013-01-24 10:58:1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막바지 한파가 지나고 나면 두터운 아우터들에게 이별을 고해야 한다. 다운점퍼, 모피 등 고가의 아우터들을 내년에도 새 옷처럼 깔끔하게 입으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소재 특성별 꼭 맞는 보관법을 알아보자.


◆풍성한 다운 점퍼는 손 세탁

한 겨울 내내 찬 바람을 막아주는 역할을 톡톡히 해준 다운 점퍼, 내년에도 새것처럼 입기 위해선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드라이클리닝은 다운점퍼의 수명을 단축 시킬 수 있어 30도 정도의 따뜻한 물에 중성세제를 풀어 조물조물 물세탁 해 땀과 기름 등의 노폐물을 제거해 주는 것이 바람직하다. 통풍이 잘되는 곳에 뉘어서 물기를 완전히 없앤 후 봉 혹은 손으로 두들겨 뭉친 충전재를 고르게 펴주거나 툭툭 털어주면 다운 점퍼 특유의 풍성함이 복원된다.

다운 점퍼를 걸어서 보관해 두면 아래쪽으로 충전재가 쏠리거나 형태가 변형 될 수 있으므로 여유 있는 상자에 잘 접어 보관하는 것이 오히려 낫다. 이 때 바닥에 종이를 깔아 습기를 막고 좀약도 넣어주면 새 옷처럼 관리할 수 있다.

◆고가의 모피, 제습제는 안돼!

고가의 가격으로 습기와 열, 마찰에 민감한 모피는 관리가 까다로운 편이다. 착용했던 모피는 거꾸로 잡아 먼지를 털어 내 주는데 드라이클리닝을 자주하는 것은 퍼를 상하게 하며 윤기를 잃게 만드니 자제하는 편이 좋다.

어깨 부분이 넓은 모피 전용 옷걸이에 걸어 준 후 비닐 혹은 부직포 커버로 퍼가 상하지 않게 보관 하는데 단, 공간이 충분해야 퍼의 눌림 현상을 방지할 수 있다. 또 제습제는 모피의 변형을 유발할 수 있으니 자제해야 한다는 사실을 유념 하고 대신 잦은 환기로 습도 조절 해주는 편이 현명하다.

◆평소 관리도 중요한 모직코트, 드라이클리닝 후 장기 보관

모직 코트의 경우 잦은 세탁이 힘들기 때문에 평소 잘 붙는 먼지는 브러시를 활용 해 수시로 제거해 주고 탈취제를 뿌려 좋지 않은 냄새는 제거해 주어야 한다.

장기간 보관 시에는 드라이 클리닝을 해준 후 코트의 무게를 감당할 수 있는 두툼한 옷걸이에 걸어 코트의 실루엣을 유지해야 한다.

PAT 관계자는 "드라이 클리닝을 하면 보통 씌워진 비닐 그대로 옷장 속에 바로 넣는 경우가 많은데 통풍이 이뤄지지 않으면 곰팡이가 생길 수 있다"며 "주기적으로 한번씩 환기를 시켜주어야 더욱 깨끗하게 보관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3-01-24 10:57:25 수정 2013-01-24 10:58:11

#건강 , #키즈맘 , #교육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