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황사 보다 무서운 '연무', 얕봤다간 피부 '끝장'

입력 2013-03-25 18:21:18 수정 2013-03-25 18:23:0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최근들어 황사는 물론, ‘연무’가 자주 발생하며 피부를 위협하고 있다. ‘연무’란 고농도 미세먼지가 수증기에 달라붙어 안개처럼 뿌옇게 보이는 현상이다. 연무는 황사보다는 약하지만 일년내내 발생하고, 봄철 바람이 없는 맑은 날씨에 자주 생겨 대기 중에 오래 머물기 때문에 보다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염소, 질산, 황산, 나트륨 등 화학물질이 함유된 연무가 모공 속까지 침투하면 알레르기는 물론 피부 트러블을 유발할 수 있다. 외출 후에는 무엇보다 꼼꼼한 클렌징이 필수다. 클렌징을 제대로 하지 않으면 아무리 스킨케어에 신경 쓰더라도 모공 속 노폐물이 고스란히 남아 건강한 피부로 관리 할 수 없다.

뉴트로지나 관계자는 "연무는 누런 황사와 달리 뿌옇게 보이는 안개나 수증기로 착각하기 쉬워 주의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며 "미리 예방하고 대처하지 않으면 각종 유해 물질을 함유한 미세먼지로 인해 피부 트러블이 발생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 간편하고 빠른 딥클렌징을 원한다면 ‘클렌징 오일’

오일 타입의 클렌징 제품은 자극이 적고 노폐물에 쉽게 유착되어 미세 먼지 등 밀도가 높은 피부 노폐물을 효과적으로 제거해준다.

클렌징 오일을 사용할 때는 마른 손에 클렌징 오일을 펌핑한 뒤, 마른 얼굴에 적당량의 오일로 얼굴을 마사지 하듯 부드럽게 문질러 주면 오일이 메이크업 잔여물 및 노폐물을 말끔하게 흡수하여 모공 속까지 개운하게 클렌징 해준다.

뉴트로지나의 ‘딥클린 클렌징 오일’은 모공 속 숨은 노폐물과 워터프루프의 짙은 메이크업까지 말끔하고 개운하게 싹 씻어 주는 제품이다. 오일로 얼굴을 마사지 하듯 부드럽게 문질러 준 다음 미지근한 물로 세안하면 클렌징 오일이 물에 닿는 순간 밀크타입으로 산뜻하게 사용할 수 있다.

멜비타의 ‘로즈넥타 밀키 클렌징 오일’은 모로칸 로즈와 로즈힙 오일 추출물이 피부에 자극 없이 부드럽게 클렌징을 도와주는 제품이다.

◆ 모공 속 깊은 곳까지 개운하게 클렌징 해주는 ‘클렌징 폼’

미세먼지가 피부에 앉으면 가려움과 따가움 등 피부 트러블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외출 후에는 피부에 남아 있는 먼지를 깨끗하게 씻어내야 한다.

오일로 1차 클렌징을 마친 뒤 2차로는 폼 클렌저를 사용해 노폐물을 한 번 더 말끔히 씻어낸다.

모공 속 깊숙이 자리한 노폐물까지 효과적으로 제거해야 피부 트러블을 예방하고, 다음 단계인 스킨케어의 흡수력을 높일 수 있다.

뉴트로지나의 ‘딥클린 포밍 클렌저’는 단 한번의 딥클린으로 모공 속 피지, 더러움, 답답함을 씻어내 확실한 개운함을 모공 끝까지 전해주는 제품이다.

물과 친한 친수성으로 물에 닿자마자 씻겨나가 잔여물 남김없이 개운한 클렌징을 도와주며, 크리미한 거품이 모공 속 노폐물을 자극 없이 클렌징 해준다.

아벤느의 ‘크렘 네이뜨와이양뜨 퓨리피앙뜨’는 풍부한 거품과 우수한 세정력이 돋보이는 클렌저로 모공 속까지 상쾌함을 전해준다.

진정 효과를 지닌 아벤느 온천수와 호박씨 추출물, 글루콘산 아연 등의 활성 성분을 함유해 민감성 피부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남녀공용으로 출시된 꽃을든남자의 ‘에너지 팩토리 멀티 클렌저’는 쉽게 지워지지 않는 강력한 워터프루프 타입의 썬블럭과 메이크업의 잔여물 등을 말끔하게 지워주는 젤 타입의 클렌징 제품이다.

◆ 블렉헤드 없이 맑고 깨끗한 피부를 위한 ‘블랙헤드 리무버’

미세 먼지가 모공 속에 쌓이면 블랙헤드가 생기는 원인이 되기도 한다. 블랙헤드는 소홀히 관리 하면 재생성 되는 경우가 많아 지속적인 관리가 필수다.

지나친 블랙헤드 제거는 피부를 건조하고 예민하게 만들어 트러블을 가중시킬 수 있기 때문에, 일주일에 1~2회 정도 관리하는 것이 적당하다.

차앤박화장품의 ‘안티포어 블랙헤드 클리어 키트’는 블랙헤드 클리어 마스크와 모공 수축 마스크의 2단계로 구성돼 있다. 동봉된 검은 면봉을 사용해 블랙헤드를 닦아내면 눈으로 직접 빠져 나온 블랙헤드를 확인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빌리프의 ‘블랙헤드 리무버 밤:노즈-샤인 보이’는 촘촘한 블랙헤드를 부드럽게 제거하는 리무버 밤으로, 체온에 의해 피부에서 바로 오일로 변하는 독특한 제형이 특징이다.

다양한 허브성분이 함유되어 피부의 스트레스를 완화시켜 주며 모공을 깨끗이 가꾸도록 도와준다. 위드 허브 성분이 함유되어 블랙헤드 제거 시 피부를 보호하고 진정시켜 주는 역할을 한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3-03-25 18:21:18 수정 2013-03-25 18:23:08

#건강 , #키즈맘 , #교육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