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워킹맘, 月 평균 육아비 81만원 '에듀 푸어' 전락

입력 2013-04-25 13:59:00 수정 2013-04-25 13:59: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육아와 일을 양립하는 슈퍼 '워킹맘'들이 늘어나고 있다. 대한민국에서 워킹맘으로 살기는 정말 어려운 일이다. 조금만 일찍 퇴근을 해도 "애 엄마라 어쩔 수 없네"라는 핀잔을 듣기 일쑤기 때문에 '칼퇴근'은 생각 할 수도 없다. 또 직장 상사의 눈치를 보며 피치 못할 야근을 하기도 한다.

워킹맘들은 이때문에 육아를 위해 막대한 돈을 지불하며 생활을 유지하고 있다.

최근에는 과다한 교육비 지출로 가계가 가난해 지는 현상을 뜻하는 '에듀푸어(Edu-poor)'라는 신조어도 사용되고 있다.

복지서비서 전문기업 이지웰페어는 직장인 972명을 대상으로 '워킹맘의 월 평균 지출 육아비용'에 관한 설문 조사를 실시했다.


25일 공개된 자료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28.3%(275명)가 한 달에 60~80만원을 육아에 지출하고 있었다.

이어 30~50만원 대가 23.6%(229명), 90~110만원 대도 22.2%(216명) 순으로 나타나 월 평균 육아비용은 81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윌 평균 육아비용이 120~140만원 대라는 응답자도 9.9%(96명)로 조사됐다. 120만원 대가 넘는다고 응답한 경우도 전체의 16.8%에 달했다.

또 ‘워킹맘이 느끼는 스트레스 척도(고통지수)’ 문항에서 응답자의 55.2%가 5점 만점에 5점을 꼽았다. 이어 응답자의 21.6%가 5점 만점에 4점으로 답하여 76.8%가 4점 이상의 스트레스 수준에 응답함으로써 평균 고통지수가 4.2를 나타냈다. 워킹맘은 일과 육아의 병행으로 스트레스 수준이 매우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워킹맘이 느끼는 가장 큰 스트레스‘로는 ‘자녀양육과 가사’(72.8%)로 꼽혔다. 다음으로 경제적인 어려움(12.7%)과 업무 스트레스(9.5%)가 스트레스의 원인으로 지목됐다.

‘워킹맘이 누구의 도움을 가장 필요로 하는가’에 대해서는 전체 응답자의 과반수 이상(51.4%)이 남편(가족)이라고 답했다. 워킹맘이 일과 육아를 병행하기 위해 가족구성원의 역할 분담을 절실하게 원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다음으로 기업(13.4%)이나 상사-동료(13.1%), 정부-지자체(13.0%)의 지원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조성연 호서대 유아교육과 교수는 “우리나라의 대다수 워킹맘이 자녀양육과 교육을 위해 상당한 비용을 지불하고 있다"며 "자녀양육과 직장생활을 병행함으로써 상당한 수준의 스트레스를 경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3-04-25 13:59:00 수정 2013-04-25 13:59:0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