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국내 최초 저지원유 사용 ‘아이배냇 Only12’, 중국시장 본격진출

입력 2013-05-06 14:56:54 수정 2013-05-06 14:56:5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중국상록상무유한공사와 수출 계약

영·유아식 전문기업 아이배냇㈜(대표이사:전석락)는 6일 프레스센터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를 통해, 중국 유통기업인 ’중국상록유한공사’와 신제품 ‘Only12(온리트웰브)’ 중국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중국상록유한공사는 총 매출 2,400만 위안(한화 약 450억원) 규모로, 중국 내 임산부, 영유아 제품의 유통 분야에서 강한 역량을 보유한 유통 전문 업체다. 이번 계약 체결을 통해 2013년 7월부터 1500만불(한화 약 170억원) 규모의 중국 내 아이배냇 제품 유통을 총괄하게 된다.



아이배냇은 이번 수출을 통해 중국 전역에 아이배냇 제품을 처음 선보이는 만큼, 중국 사회에 객관적인 공인을 받는 기틀 마련을 위해 전 중국 시장의 6개 지역(동북, 화북, 화동, 중남, 서남, 서북)을 집중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아이배냇은 그동안 중국 전역 유제품 전시회에 연 10회 이상 참여하고 중국 내 산부인과 산후조리원을 대상으로 다양한 마케팅 및 체험 이벤트, 그리고 병원, 아파트, 대형마트, 백화점을 비롯 개별방문 판매까지 하는등 저인망식 영업 활동 방식을 펼쳐왔다.

또한 대장금 출연으로 중국인들에게도 친숙한 홍보모델 배우 박은혜의 ‘아이배냇 Only12 출시 기념 팬 사인회’도 중국 현지에서 진행을 고려하는 등 현지 마케팅을 적극 강화한다는 전략이다.

이번 아이배냇에서 새롭게 출시한 ‘Only12’는 ‘분유는 신선해야 한다’는 당연한 상식을 지키기 위해, 1년여간 세계 각지의 목장들을 찾아다니던 각고의 노력 끝에 만들어낸 제품이다.

아이배냇이 수 많은 목장 중 뉴질랜드 목장을 선택한 것은 뉴질랜드가 세계에서 가장 자연 환경이 깨끗한 청정국가이고 젖소가 사계절 방목으로 사육되고 있기 때문에 일반 젖소보다 더 유질이 좋은 저지 젖소의 원유를 생산할 수 있고 아이배냇은 이를 단독으로 공급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원유의 집유에서 제조까지 12시간 안에 완성할 수 있는 최적의 목장 환경이 조성되어, 12시간의 신선함과, 프리미엄 제품은 원료부터 달라야 한다는 신념으로, 저지(Jersey)품종의 원유를 사용하여 원료의 차별화 및 고급화를 실현했다.

아이배냇 ‘Only12’의 원유로 사용된 저지 프리미엄 우유는 색깔이 황금빛을 띠어 ‘골든 밀크’라고도 불리며, 깊고 농후한 맛으로 영국 왕실에 납품되기도 했을 정도로 우수한 프리미엄 우유다.

특히, 저지 원유는 일반 우유에 비해 모유에 더욱 가까운 단백질로 구성돼 있고, 특히, A2베타-카제인 함량이 높아 기존의 일반 원유로 만들어진 분유에 비해 아기들의 소화 흡수를 돕는다. 이미, 일본에서는 시중에 저지우유 및 가공품이 일반 우유에 비해 약 3배정도 비싼 가격으로 유통되고 있으며 세계적으로도 많은 사람들이 비싼 저지우유와 가공품을 선택할 정도로 인기가 높다.

아이배냇 윤숭섭 연구소장은 "기존 원유들의 A1베타-카제인은 당뇨병 등 여러가지 질병을 일으킬 수 있다는 보고가 있었지만 A2 베타-카제인은 이런 보고가 전혀 없었던 순수한 원유다. 기존의 우유를 먹으면 안된다는 이분법적 논리가 아닌 저지 원유의 우수성을 부각시키는데 초점을 맞췄다"고 덧붙였다.

아이배냇 전석락 대표는 “아이배냇 Only12에 대한 적극적인 중국 현지 마케팅과 파트너사 중국상록유한공사를 통한 다각화된 판매 루트 확보를 통해 중국 분유 시장 내 한국 브랜드 점유율을 3년 내 1% 이상 확보하고 이를 기반으로 글로벌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아이배냇이 산양유에 이어 새롭게 출시한 ‘아이배냇 Only12’는 국내 각종 유통업체를 통해 구매가 가능하다.

키즈맘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3-05-06 14:56:54 수정 2013-05-06 14:56:54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