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여름맞이 '타투' 계획했는데…문신용 염료에 발암물질 검출

입력 2013-07-11 16:29:20 수정 2013-07-11 16:29:2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여름 휴가를 맞아 노출 부위를 장식하기 위해 연간 약 80만명이 문신 시술을 받고 있다. 그러나 일부 문신용 염료에서 발암가능성 물질과 유해 중금속이 다량 검출돼 충격을 주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최근 온·오프라인에서 판매되는 문신용 염료 11개 제품(국내산 2, 수입 9)을 시험검사 했다.

11일 공개된 자료에서 프랑스산 1개 제품에 ‘나프탈렌과 크리센’ 총량이 유럽연합(EU) 허용치를 1,320배(660ppm)나 초과 검출되었다.

‘나프탈렌과 크리센’은 발암가능 물질로 다량 노출되면 신장·간독성을 일으킬 수 있다.

특히 가정에서 탈취제나 좀약으로 많이 사용하는 나프탈렌은 적혈구를 파괴하여 용혈성 빈혈을 유발할 수 있고 크리센은 동물실험 결과 피부종양을 유발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미국산 2개 제품에는 바륨이 EU 허용치보다 최고 485배(24,233ppm)들어 있었다. 바륨은 피부·눈 등에 자극을 일으킬 수 있고 체내에 흡수되면 위장장애․심전도 이상․신경계 이상 등의 부작용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우리나라는 문신용 염료에 대한 안전기준이 마련되어 있지 않다"며 "일반 공산품으로 분류하고 있어 안전관리가 취약하고 소관부처도 불명확해 사실상 안전 사각지대에 방치되어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나프탈렌과 크리센, 바륨은 국내에서 화장품 원료로도 사용을 금지하고 있는 물질이다. 문신용 염료는 피부 안으로 직접 주입되므로 화장품보다 높은 수준의 안전성 관리가 필요하다.

제품의 표시사항도 문제가 많았다. 문신용 염료는 개봉 후 장기간 보관 사용하는 경우가 있으므로 사용기간, 보관방법, 사용상 주의사항 등에 대한 정보 제공이 중요하다.

조사대상 제품 중 EU의 '영구화장 및 문신의 안전성 관련 결의(ResAP(2008)1)'에 따른 표시사항을 모두 준수한 제품은 단 한 개도 없었다.

수입 9개 제품과 국내산 1개 제품에는 한글 표시가 없어 시술자나 구입자가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정보를 얻기 어려웠다.

이에 따라 한국소비자원은 문신용 염료를 제도권 내에서 관리할 수 있도록 소관부처의 명확화 , 제품 안전관리방안 마련, 제품 표시사항 개선 등을 식품의약품안전처와 기술표준원에 요청할 예정이다. 또한 금번에 유해물질이 검출된 제품을 조속히 회수 조치하도록 관계부처에 건의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3-07-11 16:29:20 수정 2013-07-11 16:29:2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