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바람필 때 피임 안하는 남편이 문제인 이유

입력 2013-07-23 수정 2013-07-23 17:03:3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정신과 전문의 양재진이 바람 피는 남편들을 향해 일침을 가했다.

오는 24일 방송되는 MBN '신세계'에서 양재진은 ‘남편의 숨겨진 아들, 키운다 VS 안 키운다’에 대해 키우지 않아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양재진은 “밖에서 아이를 낳아온 남편들의 가장 큰 문제점은 뒷일 생각 안하고 피임 없이 외도를 저지른 것”이라며 “피임 안 하면 임신 할 수 있다는 걸 모르나?”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어 양재진은 “내연녀와의 관계를 제대로 정리하지 못한 채 본 부인에게 돌아와 그 아이를 길러달라고 하는 것은 아무 잘못 없는 부인만 희생자로 만드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양재진의 주장에 시어머니 입장인 사미자 또한 “내 아들의 씨라면 이 아이는 시어머니가 키워야 한다”고 동조했다.

팝 칼럼니스트 김태훈은 “대한민국은 남자가 살기 좋은 나라”라고 말하면서 “대한민국 가정은 여성들의 희생 때문에 유지 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3-07-23 수정 2013-07-23 17:03:37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