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민폐 하객은 No! 센스 살리는 그 남자의 하객 패션

입력 2013-08-19 18:15:54 수정 2013-08-19 18:15:5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최근 톱스타의 결혼식이 크게 회자되면서 스타 하객의 패션에도 관심이 집중됐다. 단정함 속에 자신만의 개성을 드러낸 스타들의 하객패션은 참고해 볼만한 좋은 스타일 지침서다.

남성의 경우 출퇴근 때 늘 입던 정장으로 결혼식장에 들어서기 보다는 남다른 스타일링을 해 감각적인 하객으로 거듭나보는 것은 어떨까. 상황을 고려한 적절한 패션 감각을 갖췄다면 ‘민폐하객’으로 등극할 일은 없을 것이다.

샌들이나 펌프스 등 슈즈 선택의 폭이 넓은 여성에 비해 컬러나 디테일 정도의 선택권이 주어지는 남성들은 결혼식 참석을 앞두고 고민하곤 한다. 이때 비즈니스 캐주얼처럼 가벼운 듯 세련된 옷차림에 잘 어울리는 슈즈로 마무리한다면 댄디한 이미지로 각인되기 쉬울 것이다.

남성의 하객패션에서 구두를 대체할만한 신발은 로퍼나 스니커즈가 적당하다. 발목이 드러나는 로퍼는 클래식함이 매력이다.

소재가 전체적으로 펀칭돼 여름부터 가을까지 폭 넓게 활용할 수 있는 스코노의 벤 에덴은 발목 길이의 치노팬츠에도 잘 어울린다. 이때 눈에 보이지 않는 페이크 삭스를 신어 에티켓을 지키는 것을 잊지 말자.

보다 무난하고 심플한 스타일을 추구한다면 벤 콜비가 제격이다. 언뜻 구두인 듯 심플한 디자인의 스니커즈는 타이가 없거나 행커치프 등으로 가볍게 포인트를 준 셔츠로 결혼식장에 들어설 남성에게 단정함을 부여하는 아이템이 될 것이다.

재킷과 팬츠의 색을 따로 갖춰 입는 세퍼레이트 스타일에는 화사한 색감의 슈즈가 어울린다. 옅은 옐로우 컬러인 벤 벤자민 슈즈는 색과 대조되는 단순한 디자인으로 은근한 멋을 드러내게 해 줄 것이다.

스코노 관계자는 “세련된 하객패션의 시작은 차분한 분위기를 이어가면서 자신 있는 포인트를 살리는 것”이라며 “결혼식이라고 해서 반드시 남성적인 구두를 신기 보다는 심플한 스니커즈나 로퍼 등으로 색다른 스타일을 시도해 볼 것을 추천한다”고 조언했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3-08-19 18:15:54 수정 2013-08-19 18:15:54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