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아역 대표 '패피' 문메이슨의 잇아이템

입력 2013-10-14 10:21:21 수정 2013-10-14 10:21:2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키즈맘 김예랑 기자] 기상청에 따르면 변덕스러운 가을날씨에 아침 저녁과 한낮의 일교차가 최대 15도 안팎까지 벌어진다고 예보한 가운데 아이들의 건강관리에도 비상이 걸렸다.

쌀쌀한 아침에는 두꺼운 외투를 입혀 학교에 보내지만 한낮에 기온이 올라가면서 활동적인 아이들의 경우 땀을 많이 흘리게 되고 저녁에 다시 기온이 떨어지다 보면 자칫 감기에 걸리기 십상 이다.

요즘같이 일교차가 큰 간절기에는 아이들의 활동성은 그대로 살려주면서 찬바람으로부터 아이들을 보호해줄 수 있는 아이템이 필요하다. 아역배우 문메이슨-메이빈 형제가 콕 찍은 2가지 간절기 아이템을 살펴보자.


알로봇


◆ 찬바람 불땐 야상점퍼 스타일

아침저녁으로 쌀쌀한 찬바람이 불땐 사이즈가 넉넉한 야상점퍼 스타일이 제격이다.

최근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다양한 개성과 스타일을 살린 야상점퍼가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데 아이들의 경우 레드, 네이비, 옐로우 등 비비드한 컬러도 가세해 멋과 스타일까지 겸비하며 간절기 최고의 아이템으로 주목 받고 있다.

야상의 매력이라고 하면 본연의 바람막이의 기능 외에도 데님이나 원피스 등 어떠한 아이템과도 잘 매치가 된다는 장점이 있다.

남자아이들의 경우 활동적인 데님팬츠와 맨투맨 티셔츠에 야상점퍼를 함께 매치를 해주고 여자아이들의 경우 플라워나 스트라이프등의 프린트 원피스에 허리 스트링이 있는 사파리 형 야상점퍼를 루즈하게 매치하면 스타일과 보온성을 두루두루 겸비할 수 있다.

활동적인 아이들에겐 패딩베스트 스타일

활동력이 왕성한 개구쟁이 아이들에게는 하루 종일 걸치는 아우터가 무겁고 답답하게 느낄 수도 있다. 이럴 때는 가슴은 따뜻하게 보호해 주면서 팔이 자유로운 패딩 베스트가 제격이다.

패딩 베스트는 요즘같이 기온 차가 큰 간절기에 많은 사랑을 받는데 기본 티셔츠나 후드 등 어떠한 캐주얼 아이템과도 자유로운 스타일링이 가능하고 가벼워 아이들의 간절기 아이템으로는 더할 나위 없이 좋다. 여기에 포인트로 아이들이 좋아하는 캐릭터가 그려진 후드티셔츠를 함께 매치하면 아이들의 감성을 살려주면서 개성만점 베스트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다.

키즈 캐쥬얼 알로봇(R.ROBOT)은 올 가을, 우리아이들의 간절기 키즈 스타일을 위한 다양한 스타일을 선보이고 있다. 활동적인 패딩베스트 룩과 캐쥬얼한 야상점퍼 스타일등 자세한 브랜드 소식은 알로봇(R.ROBOT) 공식 홈페이지(www.r-robot.co.kr)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입력 2013-10-14 10:21:21 수정 2013-10-14 10:21:21

#키즈맘 , #임신출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