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놀이와 공부를 한 번에…삼성, '갤럭시 탭3 키즈' 출시

입력 2013-11-07 14:25:06 수정 2013-11-07 14:25:0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삼성전자가 유아와 어린이용 태블릿 ‘갤럭시 탭3 키즈’(SM-T2105, WiFi 전용)를 출시한다.

‘갤럭시 탭3 키즈’는 놀이를 하듯 즐겁게 공부할 수 있는 다양한 어린이용 콘텐츠를 탑재했다.

창의력과 사고력을 높여 주는 글로벌 인기 애플리케이션들이 기본적으로 구성되어 있다. 또 1,500여 개의 프리미엄 학습 콘텐츠와 캐릭터 애니메이션을 다운 받을 수 있는 ‘키즈월드’와 아이들에게 최적화된 애플리케이션을 모아놓은 ‘키즈스토어’도 갖추고 있다.

부모와 자녀가 안심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사용시간, 애플리케이션, 마켓 접속을 제어하는 ‘부모 모드’를 지원하며, 어린이도 쉽게 사용할 수 있는 ‘키즈 전용 UX’를 탑재했다.

또한, 구글플레이 이용 등 일반 태블릿처럼 사용 가능한 ‘일반 모드’도 지원해 연령대와 부모는 물론 아이가 초등학교 학생이 되어도 계속해서 사용할 수 있다.

‘갤럭시 탭3 키즈’는 178mm 디스플레이에 구글 안드로이드 젤리빈 운영체제를 사용한다. 출고가는 38만 9000원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갤럭시 탭3 키즈’는 영·유아기 자녀부터 초등학생, 학부모까지 모두가 함께 사용할 수 있는 실용적 제품” 이라며 “자녀의 즐거운 교육과 창의적인 놀이를 생각하는 학부모들에게 최적의 선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키즈맘 김예랑 기자 ]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3-11-07 14:25:06 수정 2013-11-07 14:25:06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