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교실내 스마트폰과의 전쟁…부모 85% “교내 사용제한 찬성”

입력 2013-11-29 11:12:53 수정 2013-11-29 11:12:5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최근 학교 교실에서는 그야말로 스마트폰과 전쟁이 벌어지고 있다.

교사들의 '강제 수거 규칙'에 안쓰는 휴대전화를 제출하는 '눈속임'을 쓰기도 하고 무음모드로 하고 과자상자에 숨기는 방법을 쓰기도 한다.

교사들은 '벌점제'를 도입해 스마트폰 관리에 애를 쓰지만 나날이 지능화되는 학생들의 '꼼수'에 애를 먹는 실정이다.

한경 DB



이런 가운데 교내에서 학생들의 스마트폰 사용을 제한하는 것에 대해 대다수 부모가 찬성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영어교육 전문기업 윤선생이 윤스맘 커뮤니티 회원 537명을 대상으로 10월 24일부터 31일까지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84.9%가 학교 내 스마트폰 사용 제한에 대해 ‘찬성한다’고 답했다.

찬성하는 이유로는 ‘스마트폰 중독을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44.5%)와 ‘면학 분위기 조성을 위해’(39.0%)를 주로 들었고, ‘스마트폰 없는 학생들에게 박탈감을 주지 않기 위해’(8.3%), ‘사이버 따돌림 등을 방지하기 위해’(5.9%)라는 의견도 있었다.

스마트폰 사용 제한을 반대하는 응답자들은 그 이유로 ‘사용을 제한하기 보다는 올바른 사용법을 알려주는게 진정한 교육이라고 생각해서’(66.7%)를 가장 많이 꼽았다. 다음으로는 ‘학생 개인에 대한 인권 침해라고 생각해서’(17.3%), ‘잘만 활용하면 학습에 도움될 수 있으므로’(9.9%), ‘교실 내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기록할 수 없어서’(3.7%) 순이었다.

자녀가 재학 중인 학교에서 현재 스마트폰 사용에 제제를 가하고 있는가를 묻는 질문에는 56.8%가 ‘그렇다’고 응답했고, 24.2%는 ‘아니다’라고 답했다.

제제 방식은 ‘수업시간 사용금지(일괄수거)’가 69.2%로 1위를 차지했고, ‘담당교사가 직접 관리감독’(17.7%), ‘교내 소지 불가’(7.9%)가 뒤를 이었다.

교내 스마트폰 사용을 학교장 재량으로 법적 규제하는 법안에 대해서는 84.5%가 ‘찬성한다’고 응답했다. ‘반대한다’는 9.5%, ‘잘 모르겠다’는 6.0%를 각각 나타냈다.

한편, 올바른 스마트폰 사용을 위해 선행되어야 할 점으로는 40.2%가 ‘지속적인 관심과 지도가 수반되어야 한다’를 꼽았다. 이어 ‘중독을 예방할 수 있는 교육이 선행되어야 한다’(25.7%), ‘사용습관 등에 대해 부모가 모범을 보여야 한다’(20.7%), ‘애초에 스마트폰을 사주지 말아야 한다’(12.1%) 순을 보였다.

[ 키즈맘 이미나 기자 ]
helper@hankyung.com
입력 2013-11-29 11:12:53 수정 2013-11-29 11:12:53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