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아이들에게 근력 트레이닝이 필요한 이유

입력 2013-12-05 10:02:50 수정 2013-12-05 11:12:5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아이들에게 근력 트레이닝을 시켜야 하는 이유는 아이가 마음껏 뛰놀 수 있도록 몸과 마음의 기초 체력을 만들기 위해서다.

부모 입장에서는 "겨우?"하고 생각될지 모르지만, 그만큼 요즘 아이들은 외향적 신체 성장에 비해 몸과 마음이 약한 게 현실이다.

몸과 마음을 제대로 단련하지 못한 상태에서 아이들이 초등학교에 들어가면 체육 시간에 하는 일반적인 신체 활동을 하다가도 큰 부상을 입거나, 친구들 사이에서 생기는 사소한 갈등과 생채기에도 자존감에 크게 상처 입는 경우가 적지않다.

한경 DB



어린이 근력 트레이닝이 아이들에게 어떠한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다주는지 알아보자.

우선 근육과 관절을 단련하여 잠재된 운동 능력을 깨운다

어릴 때 관절을 바르게 움직이고 하체 동작을 정확하게 익히면 아이의 잠재된 운동 능력을 깨우는 데 도움이 된다. 그렇다고 당장 달리기에서 1등을 하게 되는 것은 아니다. 운동 수행 능력에는 근력이나 뼈 길이, 자세 같은 여러 요인이 관여하기 때문에 신체를 바르게 사용하는 법을 배웠다고 모든 종목을 다 잘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타고난 운동 능력을 발휘하는 정도에는 차이가 생긴다.

어릴 때 잘못된 자세가 그대로 굳어지면 운동경기를 하다 다치거나 심하면 장애를 겪게 될 수 있다. 야구나 골프를 비롯해 모든 운동경기에서 요구하는 신체 동작은 결코 간단하지 않다. 인위적인 동작이라 관절을 비틀어야 할 때가 많다. 심하면 관절을 비튼 상태에서 점프도 한다. 그럴 때 관절을 구부리거나 비트는 방향과 범위가 관절의 구조에 맞지 않으면 부상을 입거나 나중에 고질적인 통증에 시달리게 된다. 아이들은 관절이 유연한 편이지만 잘못된 방법으로 반복해서 관절을 움직이면 결국 손상을 입게 된다.

문제는 또 있다. 관절의 움직임이 바르지 않으면 동작에서 반드시 사용해야 하는 근육을 제대로 사용하지 못하게 된다. 팔꿈치를 구부리는 단순한 동작에도 상완이두근, 상완근, 완요골근, 원회내근의 네 가지 근육을 사용한다. 이 밖에도 팔꿈치를 안정시키기 위해 본래는 팔꿈치를 펴는 근육인 상완삼두근도 사용한다. 잘못된 동작이 몸에 배면 이런 근육 중 어느 하나만 지나치게 쓰거나 거의 쓰지 않게 된다.

이런 일이 거듭되면 결국 근육의 균형이 무너진다. 많이 쓰는 근육은 그만큼 강해지지만 쓰지 않는 근육은 발달하지 않는다. 어릴 때는 그래도 별문제 없이 움직일 수 있지만 근력의 균형이 깨지면 자주 쓰는 근육이 내는 힘으로 인해 관절이 손상되기도 한다. 운동경기에서도 동작을 할 때 필요한 근육을 고루 사용하지 못하면 당연히 경기력이 떨어지고 아이들의 잠재 능력도 제대로 발휘되지 않는다.


출처 : <내 아이 숨은 능력을 깨워주는 어린이 근력 트레이닝(도서출판 전나무숲)>

키즈맘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3-12-05 10:02:50 수정 2013-12-05 11:12:5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