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코모토모, 일베 '젖병논란' 공식사과 "법적 대응할것"

입력 2013-12-20 18:00:40 수정 2015-11-03 16:47:5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우익사이트 일간베스트저장소(이하 일베) 회원에 의해 '젖병테러'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해당 업체인 코모토모 코리아가 20일 공식사과했다.

앞서 지난 19일 일베에는 출고 전 젖병 사진과 함께 "찌찌 만드는 게이다. 여자 젖이 사무치게 그리울 때 가끔 빨기도 한다"는 글이 게재돼 논란이 됐다.

유아용품 전문업체 코모토모 코리아 김상표 대표는 20일 홈페이지를 통해 "지난 19일 인터넷 사이트인 일베 저장소에 코모토모 젖병과 관련해 입에 담기조차 힘든 글이 올라와 심려를 끼쳐드린점 대단히 죄송스럽고 참담한 심정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김 대표는 "코모토모는 개인의 표현의 자유를 존중하지만 제품에 관련된 어떠한 비위생적인 행동은 용납될 수 없다고 생각하는 바"이며 "협력업체 해당 직원에게는 사태의 심각성과재발 방지를 위해 엄중하고 단호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소중한 아기가 태어나 처음으로 사용하는 제품일 수 있기에 위생은 기본이고 항상 신뢰감을 드릴 수 있는 회사가 돼야 함에도 불구하고 고객님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다시 한 번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며 "기업윤리와 직업윤리에 대해 깊이 생각하고 각성하겠다"고 거듭 사과했다.

업체에 따르면 해당 게시물을 올린 이는 외주 생산 협력업체에 근무하는 직원으로 자신의 재미를 위해 사실무근의 내용을 담아 글을 작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코모토모 제공


이와 함께 코모토모 코리아는 협력업체 직원의 자필 경위서도 게재했다.

해당 직원은 "본인은 2013년 12월 19일오후 1시 20분경 '찌찌파티'라는 익명의 게시글을 일베에 등록했다. 단순히 본인의 재미를 위해 사실무근의 자극적인 내용을 게시함으로써 두 회사와 관련된 임직원 분들 및 믿고 이용하신 소비자 분들께 금전적, 정신적 피해를 입혔다"며 자신의 잘못을 순순히 인정했다.

특히 그는 "사실과 무관하며 오로지 본인의 재미를 위하여 날조된 것임을 자필로 해명한다. 짧고 모자란 언행으로 킨 피해를 끼친 두 회사 측에 고개 숙여 사과드리며 이로 생기는 모든 법적 책임을 달게 받겠다"고 말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공식사과로 끝날게 아니다","해당 직원에게 모든 법적 책임을 물어야 한다", "범죄자가 만드는 제품을 우리 아기들이 쓸 수 없다", "일베사이트는 유해 싸이트로 지정해야 된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육아카페 '김행나' 게시글 캡처


한편 육아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네티즌들이 코모토모 미국 본사 측에 직접 항의하는 메일을 보낸 인증샷이 게재됐다.

본사 측은 이메일을 통해 "먼저 우리가 이 일을 매우 심각하게 받아 들이고 있다는 것을 알아줬으면 한다. 해당 건에 대한 면밀한 조사를 계획 중"이라며 "논란을 일으킨 직원으로부터 경위서를 받은 상태다. 이 직원은 본인이 한 일에 대해 반성하고 있으며 명백하게 농담이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또한 본사 측은 "해당 직원은 본인이 한 일이 불러올 결과를 모른 채 이 일을 저질렀다 하더라도 강력한 법적 대응을 실행할 수밖에 없다"며 “이와 비슷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공장 구성원들을 면밀히 모니터링 할 것이고, 현재 회사 법무팀에서 문제 해결을 위한 절차를 밟고 있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최지윤 인턴 기자 wldbs
입력 2013-12-20 18:00:40 수정 2015-11-03 16:47:59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