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샴푸부터할까? 세안부터할까? 꼭 알아둬야 할 샤워 순서

입력 2014-01-08 09:16:30 수정 2014-01-08 15:21:4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람마다 샤워하는 순서는 제 각각이다.

어떤 이는 샴푸∙린스를 먼저 한 뒤 세안과 보디 순서로 샤워를 하는 반면, 어떤 이는 세안 및 보디샤워를 마친 뒤 샴푸∙린스를 한다. 또 어떤 이는 샴푸 후 린스나 트리트먼트를 바르고 세안∙보디샤워를 마친 후, 마지막에 린스를 헹궈내기도 한다.

이처럼 개인의 취향과 습관에 따라 샤워순서를 달리하지만, 피부건강을 생각한다면 샴푸∙린스를 먼저 마친 후 세안 및 바디샤워를 진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비치발리볼 선수=한경 DB



세안∙바디샤워 후 샴푸∙린스를 하게 되면, 머리를 헹굴 시 피부로 흐르는 샴푸∙린스 성분이 잘 씻겨나가지 않고 피부에 흡착되어 피부를 자극함은 물론, 뾰루지 등 여드름성 질환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송대호 연세아르떼피부과 원장은 “샴푸 및 린스의 잔존물이 피부에 남아 모공을 막게 될 경우 피부 분비물이 제대로 배출되지 못해 여드름성 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서 “특히 파라벤∙알코올∙미네랄오일 등이 함유된 샴푸가 피부에 남을 경우 피부자극 및 트러블을 유발할 수 있으며, 린스의 이소프로필미리스테이트 성분이 남을 경우 모공을 틀어막아 뾰루지∙여드름을 발생시킬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이와 같이 샴푸∙린스 잔존물로 인한 피부트러블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먼저 머리를 감은 후 미온수 세안과 바디샤워를 통해 피부에 남아있을 수 있는 샴푸∙린스 성분들을 깨끗이 씻어내는 게 중요하다. 단, 잔존물 제거를 위해 너무 뜨거운 물로 피부를 씻어내거나 피부를 박박 문지르는 등의 행위는 피부를 자극할 수 있으니 피한다.

아울러 샴푸∙린스 선택 시에도 피부에 자극을 줄 수 있는 화학성분이 함유되어 있는 제품보다는, 실리콘 프리 ∙ 파라벤 프리 ∙ 화학계면활성제 프리 등의 제품을 사용하는 것 역시 샴푸∙린스 잔존물로부터 피부 및 두피 등을 어느 정도 보호하는데 도움이 된다.

키즈맘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4-01-08 09:16:30 수정 2014-01-08 15:21:42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