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밤샌 다음날 메이크업' 이것만은 잊지말자

입력 2014-02-07 09:10:12 수정 2014-02-07 09:10:1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밤샌 다음날 칙칙한 내 얼굴을 어떻게 하면 생기있게 바꿀 수 있을까.

최근 방송된 케이블채널 온스타일 '겟잇뷰티'에서 메이크업 아티스트 우현증 원장은 화장이 뜨는 이유로 '수분 부족'을 꼽았다. 우 원장은 “수분을 머금은 피부는 건강한 윤기가 돌며 맑은 반면 수분을 빼앗긴 피부는 메이크업이 들뜨고 칙칙해진다”며 수분공급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

이어 “수분크림을 바를 땐 솜털 방향으로 피부를 얇게 덮을 정도로 소량만 사용하고 충분히 두드려주며 흡수시켜야 한다”며 “특히 눈가와 입가는 얼굴에 움직임이 많아 쉽게 건조해지므로 집중 보습 케어를 해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사진=제시카 웨이보



◆ 밤 샌 다음날 얼굴이 칙칙할 때
시트 마스크로 수분을 보충해준 후 메이크업을 한다. 얼굴에 치크를 얹은 김에 그대로 턱 끝이나 관자놀이 위에 얹으면 얼굴 전체가 화사해진다. 블루 계통의 아이섀도를 바르면 더욱 칙칙해 보이기 때문에 이런 날에는 피하는 것이 좋다.

◆ 눈 아래의 다크서클이 무릎까지 내려왔을 때

에센스나 아이크림으로 눈가를 보습한 후 컨실러로 다크서클 부분을 확실하게 숨긴다. 이후 파운데이션을 덧바른다. 칙칙함을 없애주는 오렌지 계열의 컨실러를 바르는 것이 좋다. 이후 펄 파우더를 눈 주위 전체에 바르면 하이라이트 효과로 눈 주위가 밝아진다. 치크를 뺨에서 다크서클 부분으로 덮어 씌우듯이 푹신하게 얹는 것이 중요하다.

◆ 안색이 칙칙해져서 생기없게 보일 때
채도가 높은 핑크나 코랄의 크림 타입 치크를 뺨 전체에 넓은 듯하게 겹쳐 바른다. 광대뼈의 높은 위치에 파우더 타입의 치크를 겹치면 혈색있는 얼굴이 된다. 크림 타입의 치크는 눈 아래부터 콧방울의 라인 근처까지 광범위하게 넣는다. 나중에 바를 파우더 치크는 웃었을 때 높이 올라오는 곳을 중심으로 타원형으로 넓게 바른다.

◆ 갑자기 생긴 여드름에 난처할 때
붉은 기가 눈에 띌 때에는 오렌지 계열의 컨트롤 컬러를 여드름 부분에 바른다. 퀴드 파운데이션을 작은 브러시로 여드름과 그 주위에 바른다. 파운데이션은 너무 많이 바르면 지워지기 쉽기 때문에 소량을 아주 얇게 펴 바른다. 그 위에 파우더를 겹쳐서 색 뭉침을 커버한다. 컨실러 위에 파우더를 겹치면 보다 눈에 띄지 않게 된다. 마지막으로 여드름 부분에 압축 타입 파우더를 팁을 사용해서 누르듯이 바른다.

참고: 스타일리시한 여자와 일하고 싶다(황정선 저·황금부엉이)
키즈맘 최지윤 인턴 기자 kizmom@hankyung.com
입력 2014-02-07 09:10:12 수정 2014-02-07 09:10:12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