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신종플루 예방백서

입력 2014-02-14 10:03:05 수정 2014-02-14 10:09:0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다시 돌아온 신종플루, 우리 아이 건강 위협

한경DB


38도가 넘는 고열, 온 몸이 쑤시는 근육통을 호소하는 아이들이 늘고 있다. 지난 2009년 유행했던 신종플루가 다시 확산되고 있기 때문. 치료제인 타미플루도 동이난 상황이다. 의료 관계자는 면역력이 약한 어린이들과 노인에게 신종플루 예방접종을 권고하고 있다. 물론 초기관리나 치료도 중요하지만 신종플루는 전염성이 높은 만큼 사람들이 많은 공간에서 철저한 개인 위생관리 또한 중요하다.

◆ 손씻기 기본부터 꼼꼼히

세계보건기구(WHO)의 위생지침에 따르면 15초간 손을 씻으면 세균 90%가 제거되고 30초간 씻으면 99%가 없어진다. 하지만 아이들은 30초의 시간 동안 손을 씻기기가 어렵다. 손바닥, 손톱 밑, 손가락 사이 등 구석구석 올바르게 닦는 것도 중요하다. 범국민 손씻기 운동본부에서 실시하는 올바른 손씻기 캠페인 ‘손씻기 365’를 참고해 손 닦는 요령을 익히는 것도 좋다.

한경DB

◆ 마스크 착용으로 전염성 최소화


신종플루는 침이나 콧물 같은 분비물로 전파되는 만큼 사람 많을 곳을 되도록 피하는 것이 좋다. 하지만 한창 친구들과 뛰어 놀 시기인 아이들의 경우 집안에만 가둬둘 수도 없기에 마스크를 착용시켜 예방을 최소시키자.

마스크 착용은 나쁜 공기로부터 호흡기를 보호 할 수 있기 때문에 아이들이 많은 어린이집이나 유치원을 보낼 경우 마스크를 꼭 착용시키는 것이 좋다.


◆ 간편하게 물티슈로 청결관리

손을 자주 닦는 것도 중요하지만 손으로 눈 코 입을 만지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 입이나 코를 통해 감염될 수 있기 때문이다. 외부에서 손을 닦기 어려울 경우에는 간편하게 물티슈로 닦고 관리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또한 재치기를 할 경우 손으로 막고 바로 닦아줘야 할 때도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다.

<도움말 : 보령제약>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4-02-14 10:03:05 수정 2014-02-14 10:09:05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