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스타들이 알려주는 쌍둥이 육아법

입력 2014-03-28 11:15:03 수정 2014-03-28 11:15:0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쌍둥이는 예로부터 기이한 현상으로 여겨졌다. 그러나 2014년 현재 국내 쌍둥이 출산율이 10년 새 1.6배 증가했다. 주변에서 쌍둥이 자녀를 둔 부모를 예전보다 자주 볼 수 있게 됐다. 특히 TV에서는 쌍둥이 자녀를 둔 연예인이 등장해 이들만의 독특한 육아법이 눈길을 끌었다.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중인 방송인 이휘재를 비롯해 이영애, 박은혜, 슈, 정형돈 등이 대표적인 연예인 쌍둥이 부모다.

정형돈의 아내 한내 한유라씨는 자신의 SNS를 통해 "전투육아라는 말이 나오듯 육아는 끝나지 않은 전쟁같다"며 "아이 키우다 1년이 지났다"고 고충을 토로하기도 했다. 이처럼 쌍둥이를 키우는 것은 행복도 두 배, 고충도 두 배다. 쌍둥이를 둔 대표적인 스타들의 육아법은 어떨까.

◆ 이영애의 ‘자연친화 교육법’

SBS '이영애의 만찬' 캡쳐


배우 이영애는 지난 2009년 사업가 정호영 씨와 결혼해 이란성 쌍둥이를 낳았다. 지난 2월 SBS 다큐멘터리 '이영애의 만찬'을 통해 쌍둥이 자녀를 공개하고 육아에 전념하는 자상한 엄마의 면모를 보여줬다.

이영애는 자연친화적인 교육법을 추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두 아이 교육을 위해 경기도 양평에 위치한 전원주택에서 생활하며 텃밭을 가꾸고 함께 뒤노는 등, 아이들이 자란 뒤 추억할 수 있는 고향을 선물하고 싶다는 것. 특히 모든 반찬을 저염식으로 준비하고 가지, 토마토, 호박잎 등을 섭취해 자연주의 식탁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 이휘재의 ‘쌍둥이 외출법’

쁘레베베 페도라


작년 3월 쌍둥이 아들을 얻은 이휘재는 '슈퍼맨이 돌아왔다'를 통해 ‘슈퍼맨’ 아빠로 거듭났다. 그는 서언이, 서준이를 돌보며 유아용품을 능숙하게 다루는 등 회를 거듭할수록 쌍둥이 아빠다운 면모를 보이고 있다. 두 아이와 외출 시엔 아기띠를 이용해 아이를 안고 한 손으로 유모차를 미는 효율적인 방법을 사용한다.

이휘재가 사용하는 제품은 페도라 S9 화이트 유모차로, 한 손으로 조작할 만큼 핸들링이 부드럽고 서스펜션 등 안전성도 갖춘 제품. 이휘재 유아용품으로 유명세를 탄 페도라는 올해 동남아시아 및 중국 등에 활발한 해외진출을 진행하고 있다.

◆ 슈의 ‘패션 육아 코디법’

이비니아


SES 멤버 출신 슈는 아들과 두 쌍둥이를 둔 다둥이 엄마다. 지난 2010년 농구선수 임효성과 결혼한 그는 같은 해 4월 첫 아들을 출산했고, 지난해 7월 쌍둥이를 얻었다. 최근에는 블로그를 통해 “임신하는 사람을 보면 또 임신하고 싶어진다. 아이들은 한없이 예쁘기만 하다”며 육아소감을 밝혔다.

슈는 걸그룹 출신답게 탁월한 패션 센스를 육아 및 일상에 활용한다. 기저귀가방 이비니아 워터타이트 백팩은 슈 이외에도 정시아, 이현경 등이 사용했던 제품이다. 디자인이 탁월하면서도 코팅원단과 방수지퍼 등으로 편의성이 높고 수납공간이 넉넉해 패션과 육아를 동시에 원하는 엄마들이 사용하기 좋다.

◆ 박은혜의 ‘워킹맘 영양법’

아이배냇


탤런트 박은혜 역시 대표적인 연예계 쌍둥이 엄마다. 박은혜는 지난 2011년 이란성 쌍둥이를 출산한 후 '그대 없이 못살아', '그 여자의 방' 등 작품 활동 중이다. 특히 그는 바쁜 일정에도 아이들의 생일을 챙기고 유아용품을 기부하는 등 육아와 본업에 모두 충실한 워킹맘의 면모를 보였다. 박은혜는 모유와 성분이 가장 유사하다는 산양분유로 두 아이의 영양을 빠짐없이 챙긴 것으로 알려졌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4-03-28 11:15:03 수정 2014-03-28 11:15:03

#키즈맘 , #임신출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