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프랑스 젤리슈즈 '뽀빠파리', 국내 시장 공략…팝업스토어 오픈

입력 2014-04-01 09:15:04 수정 2014-04-01 09:15:0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프렌치 감성을 담은 커스터마이즈 젤리슈즈 브랜드 ‘뽀빠파리(Faux Pas Paris)’가 팝업스토어를 오픈한다.

뽀빠파리는 오늘 (1일) 강남역 팝업스토어를 오픈, 국내 소비자들에게 첫 선을 보인다. 브랜드는 이번 팝업스토어를 통해 기본 플랫슈즈부터 옥스퍼드, 샌들, 레인부츠 등의 다양한 슈즈는 물론이고 그 외 가방, 선글라스 등의 액세서리까지 다양한 아이템을 국내 소비자들에게 소개할 계획이다.

런칭을 기념해 강남역 팝업스토어에서는 한 달 동안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한다. 플랫이나 샌들을 구매한 고객에게는 기본 잼스 외에 추가로 원하는 잼스를 하나 더 증정하고, 상품을 구매하고 구매 과정을 SNS에 올린 고객에게는 에코백을 선물한다.

단, 4월 4일과 5일 이틀 간은 SNS에 매장 체험 내용을 올리기만 해도 에코백을 증정하는 이벤트를 진행 예정이다. 이 외에도 모든 구매고객에게 ‘Blank Mini Jams’를 증정해 자신이 직접 그림을 그려 나만의 잼스를 소장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한다.

뽀빠파리는 컬러풀(COLORFUL), 플레이풀(PLAYFUL), 펀(FUN), 프레시(FRESH)를 키워드로 형형색색의 유니크한 젤리슈즈를 선보이는 브랜드다. 특히 잼스(Jams)라 불리는 다양한 리본, 참 장식을 개인의 취향에 따라 골라 슈즈에 끼워 자신만의 개성을 담은 세상에 하나뿐인 나만의 슈즈를 연출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4-04-01 09:15:04 수정 2014-04-01 09:15:04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