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봄나들이에 들뜬 아이, 치아 손상 주의보

입력 2014-04-03 14:20:57 수정 2014-04-03 14:20:5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전국에 벚꽃이 빨리 피자, 나들이를 계획한 박 모씨(남·38세)는 가족과 즐거운 한 때를 보내기 위해 벚꽃축제를 찾았다. 하지만 뛰어 놀던 아이들의 안전은 생각하지 못한 채 방치하다 큰 아이가 넘어져 앞니가 부러지는 사고를 당했다. 아이는 결국 보철물을 씌우는 치료를 해야 했다.

집안에만 있던 아이들 및 어른들의 야외활동이 증가하며 치아가 부러지거나 빠지는 사고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난다. 4월에 치아손상이 평균 25.2%로 높게 집계되며 집중적으로 주의해야 할 문제로 비춰진다.

◆ 넘어지는 사고, 치아 손상의 원인?

한 대학병원의 통계에 따르면 2008년~2012년 5년간 앞니가 부러지거나 빠져 병원을 찾은 환자를 분석한 결과 야외(놀이터·도로 등)가 28%로 치아 손상 사고가 가장 높게 나타났다. 집(욕실·방 등)이 21%, 그 외 학교, 백화점, 아파트 공터, 계단 등의 순으로 드러났다.

사고 원인으로는 ‘넘어진 경우’가 21%, ‘고정된 구조물에 부딪힌 경우’ 17%, ‘장난감’이 10%, ‘사람과 부딪힘’ 8%, ‘자전거 타다가 넘어짐’ 6%, ‘음식물 섭취’가 3%로 ‘넘어져 치아가 손상’된 경우가 다반사였다.

◆ 치아 손상에 따라 치료법도 달라진다

넘어지거나 부딪히는 등의 외상으로 치아가 손상된 경우 충격만 받아 겉보기에 멀쩡할 수 있다. 일상생활에 불편함이 없어 방치할 수도 있지만, 이는 잘못된 행동으로 치아 손상이 일어난 뒤 빠른 시일에 치과를 방문하는 것이 좋다.

유치가 다쳤을 경우, 치아가 다시 나기 때문에 부러지거나 깨져도 상관없다고 생각할 수 있으나 치아가 조기 탈락해서 영구치가 나올 공간이 부족하거나 치열이 바르지 못할 가능성이 높다.

영구치를 다쳤을 경우, 신경이 노출이 되지 않았다면 치아색과 유사한 레진 혹은 라미네이트를 부착하여 깨진 부위를 수복하게 된다. 신경이 노출됐다면 신경치료를 하여 치아의 통증과 외부로부터의 감염을 막는다. 이후 전체 치아를 감싸는 보철물을 씌운다.

치아가 빠진 경우라면 임플란트와 치아 브릿지를 통해 치료할 수 있다. 손상된 치아의 잇몸뼈에 인공치아를 이용하여 자연치아의 형태와 기능을 회복시켜준다.

◆ 치아가 빠진 경우 응급조치는

외상으로 치아가 완전히 빠진 경우라면 응급조치를 한 뒤 30분 이내에 치과를 방문하는 것을 권장한다. 치아 뿌리의 치근막 세포가 정상적으로 살았다면 자연치아를 살려 치아 재식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치아가 빠진 상태라면 체액과 농도가 비슷한 생리식염수나 차가운 흰 우유에 빠진 치아를 넣어 응급조치를 하는 것이 좋다. 만약 식염수나 우유가 없다면 입 안에 빠진 치아를 넣어 습기를 유지하는 것도 좋은 방안이 된다.

반면 빠진 치아를 손수건이나 수건에 싸서 가져가거나 깨끗하게 가져가기 위해서 수돗물에 헹구거나 이물질을 털어내는 행동을 할 수 있다. 이는 치아의 세포를 손상시키는 행동이므로 주의해야 한다. <도움말 : 네모치과병원>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4-04-03 14:20:57 수정 2014-04-03 14:20:57

#키즈맘 , #임신출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