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바람피우는 가장 확실한 증거

입력 2014-04-10 09:43:00 수정 2014-04-11 09:21:0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한국경제 DB

연인이나 부부간 신뢰와 사랑은 필수불가결한 요소라고 볼 수 있다. 하지만 너무 사랑하는 사이라도 자꾸 의심스러운 행동을 한다면 그 신뢰가 깨지기 마련이다. 실제 이혼사유로도 상대방의 외도나 부정은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또한 이혼을 경험한 돌싱남성의 경우 만나고 싶지 않은 이혼사유 상대로 바람핀 경력이 있는 사람을 으뜸으로 꼽았다.

그렇다면 과연 돌싱남녀들은 상대방이 어떤 행동을 했을 때 바람을 피운다고 느끼고 있을까?

돌싱남녀 971명(남: 650명, 여: 321명)을 대상으로 “양다리로 의심되는 상대방의 행동은?”이라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돌싱남의 경우 ‘나가서 전화 받을 때(28.2%)’를 1순위로 선택했으며, ‘전화 안받는 횟수가 늘었을 때(23.4%)’, ‘연락, 만남 횟수가 줄었을 때(19.5%)’가 뒤를 이었다.

돌싱녀의 경우에는 ‘연락, 만남 횟수가 줄었을 때(25.5%)’가 1순위, ‘나가서 전화 받을 때(24.6%)’, ‘전화 안받는 횟수가 늘었을 때(19.3%)’가 그 뒤를 이어 돌싱남과 약간의 차이는 있으나 가장 많은 선택을 받은 항목에서는 비슷한 양상을 보였다.

관계자는 “간혹 바람피는게 의심되는 경우 몰래 상대방을 미행하거나 통화를 엿듣는 사람들도 있다. 이것이 잘못 표출될 경우 폭행이나 폭언으로 이어져 서로에게 큰 상처를 남길 수 있는 만큼, 의심을 털어내기 위해서는 솔직하게 의심되는 부분에 대해 대화를 나누는 게 좋다” 고 말했다.

자료제공=돌싱 소셜데이팅 울림
키즈맘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4-04-10 09:43:00 수정 2014-04-11 09:21:04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