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키즈 스타일링] 오락가락 일교차 무섭지 않은 우리 아이 스타일

입력 2014-04-15 15:25:56 수정 2014-04-15 15:25:5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본격적인 봄이 찾아오나 했더니, 낮 동안에는 초여름 더위를 보이고 있다. 기온에 예민한 아이들과 나들이를 떠나려면 차림새에 신경이 쓰이기 마련이다. 덥다고 가볍게 입혔다가는 환절기 감기에 걸리기 십상이다.

업계 관계자는 “봄에는 활동량이 많은 아이들이 야외에서 마음껏 뛰어 놀 수 있도록 스판 소재 바지와 레깅스, 품이 넉넉한 에이(A)라인 원피스 등이 좋다” 며 “일교차가 큰 날씨를 대비할 수 있는 점퍼나 가디건, 트렌치코트는 필수아이템으로 인기”라고 전했다.

◆ 일교차 대비 점퍼와 가디건 필수

봄 나들이 시, 활동성을 고려한 캐주얼 스타일이 제격이다. 간절기 체온유지에 탁월한 바람막이 점퍼는 최근 가오리, 야상, 사파리 등 다양한 디자인으로 출시돼 개성을 살릴 수 있다. 가볍게 걸칠 수 있는 가디건은 어떤 스타일과도 잘 어울려 활용도가 높다.


디어베이비는 봄 꽃을 닮은 오렌지, 옐로우, 핑크색이 돋보이는 커플룩을 선보였다. 남자 어린이용 ‘레오 세트’는 오렌지색 애니멀 프린트가 돋보이는 가오리 스타일 점퍼와 활동성이 높은 배기 바지를 매치해 가볍고 편안한 봄 나들이 스타일을 완성했다. 여자 아이용 ‘모모 세트’는 산뜻한 느낌의 노란색 롱티셔츠와 핑크색 레깅스로 봄의 경쾌함을 표현했다.


에뜨와는 화사한 오렌지와 블루 배색이 조화로운 커플룩을 출시했다. 남자 어린이용 ‘필립 세트’는 컬러 블록이 돋보이는 가디건과 블루 반팔 티셔츠, 화이트 반바지로 구성됐다. 여자 어린이용 ‘셀리나 세트’는 화려한 아르데코 스타일 패턴의 원피스와 비비드한 오렌지색의 레이스 가디건을 매치했다. 원피스와 같은 원단의 리본이 달린 샌들이 함께 출시돼 발끝까지 완벽한 봄 스타일을 연출 할 수 있다.

◆ 스타일, 챙기세요

가족 모임, 외식 등의 자리에는 어느 정도 예의를 갖춘 옷차림이 좋다. 클래식하고 고급스러운 ‘프레피 스타일’에 어울리는 아이템은 뭐니 해도 트렌치코트. 단정한 느낌을 줄 뿐만 아니라 날씨 변화에도 대비할 수 있어 간절기 외출용으로 제격이다.


아가방은 세련된 프레피 스타일의 커플룩을 선보였다. 남자 어린이용 ‘레오 마린 세트’는 빨간색 트렌치코트와 경쾌한 스트라이프 티셔츠, 고급스러운 그레이 팬츠로 구성됐다. 여자 어린이용 ‘제니 니트 세트’는 귀여운 하트 나염 롱 티셔츠와 빨간색 니트 가디건, 깔끔한 화이트 레깅스로 구성됐다. 가디건과 같은 원단의 니트 모자도 함께 출시돼 완벽한 프레피룩을 연출 할 수 있다.


엘르도 클래식한 트렌치코트 커플룩을 출시했다. 남자 어린이용 ‘루커 세트’는 셔츠에 니트 가디건을 레이어드 했으며, 빨간색 스판 바지와 대비되는 네이비색 트렌치코트로 클래식한 멋을 살렸다. 여자 어린이용 ‘엘리샤 세트’는 빨간색 하트나염 점퍼 스커트와 블라우스를 매치하고, 베이지색 트렌치코트로 봄 나들이 프레피 스타일을 완성했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4-04-15 15:25:56 수정 2014-04-15 15:25:56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