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날씬해보이는 비법' 체형 보완하는 청바지 고르기

입력 2014-05-09 17:29:10 수정 2014-05-09 17:29:1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살이 되느냐 각선미가 되느냐' 그것은 바지가 결정한다.

같은 체형이라도 어떤 스타일의 팬츠를 입느냐에 따라 몸매가 달라질 수 있다. 옷이 얇아지면서 노출이 많아지는 계절이 왔으니 자신의 체형에 잘 맞는 스타일의 팬츠를 골라 자신감 넘치는 실루엣을 연출해볼 것.



사람마다 다양한 체형을 가지고 있는데 그 중 다리가 통통한 편에 속한다면 일단 컬러를 다운 시키는 것이 좋다. 어두운 컬러가 밝은 컬러보다 날씬해 보인다는 것은 누구나 아는 사실. 또한 팬츠에 화려한 패턴이나 장식 등의 포인트를 주어 시선을 분산시키는 것도 좋은 방법이며 핏은 슬림한 스키니 팬츠가 살을 꽉 잡아주어 보다 날씬해 보일 것이다. 반대로 다리가 너무 마른 체형의 사람은 통이 넉넉한 핏의 팬츠로 마른 다리를 가려주고 워싱이 들어간 팬츠를 선택한다면 볼륨감 있는 효과도 있으니 참고하자.





마르고 뚱뚱한 것도 중요하지만 비율이 어떠냐에 따라 몸매가 달라 보인다. 이에 잠뱅이 박지현 팀장은 “보통 사람들보다 다리가 짧은 체형을 가진 사람이라면 부츠 컷 팬츠를 선택하자. 무릎 아래로 통이 넓어지는 핏의 부츠 컷은 시선을 아래로 끌어내려 다리가 길어 보이는 시각적인 도움을 준다. 또한 키가 작다면 7부 등의 어정쩡한 팬츠는 피하고 마이크로 미니의 핫 팬츠로 키가 커 보이도록 스타일링 하거나 어두운 팬츠에 상의를 짧은 크롭 톱을 매치하는 것도 키를 커 보이게 해 줄 것이다”라고 전했다.

키즈맘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4-05-09 17:29:10 수정 2014-05-09 17:29:1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