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임신부와 태아에게 편안함을 주는 '요가 태교'

입력 2014-05-21 10:22:59 수정 2014-05-21 10:22:5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아이를 기다리는 기쁨이 큰 예비 엄마들이지만 가끔 우울해지기도 한다. 온몸이 쑤시고 부어서 힘들고 이로 인해 예민해지기 때문이다. 이런 임신부들에게는 기분전환이 필요하다.

몸과 마음이 힘들 때, 적절한 운동은 임신부에게 활력을 줄 수 있다. 임신부는 2명의 신진대사를 해야하기 때문에 육체적 소모가 크다. 또한 정신적 변화가 잦기도 하다. 따라서 이에 대처할 수 있는 체력과 정신력을 키우는 게 중요하다. 하지만 좋은 운동이라고 해서 의사와의 상담 없이 진행하는 것은 위험하다. 개인의 건강상태는 모두 다르기 때문에 꼭 전문가와의 상담 하에 적절한 운동법을 찾아야 한다.

요가는 임신부들의 몸과 마음의 피로를 덜어주기에 적합하다. 요가자세는 경직된 임신부들의 근육을 이완시키고 급격히 변화한 근·골격계에 적응 할 수 있도록 돕는다. 또한 골반, 고관절의 유연성을 길러주고 수축·확장을 반복하며 출산에 이상적인 상태로 만들어 준다.

부드럽게 진행되는 요가 동작과 깊고 천천히 들이마시는 요가 호흡법은 임신부들의 정신적 긴장과 불안감을 진정시킬 수 있다. 우리가 스트레스를 받을 때 몸에선 코티솔이라는 호르몬의 분비가 많아지는데, 이는 신체의 면역력을 떨어뜨리고 아기들에게 나쁜 영향을 줄 수 있다. 따라서 예비엄마들은 마음의 안정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임신 중 요가는 안전을 위해 전문 강사의 지도 아래 하는 것을 권장하지만, 간단한 동작은 집에서도 쉽게 따라할 수 있다.

◆비틀기

경직된 어깨뼈를 풀어주고 척추 교정 효과가 있다.



1. 목 뒤에 양손을 깍지 낀다.
2. 왼무릎은 세워 발바닥을 오른무릎 위에 올려놓는다.
3. 허리를 비틀어 무릎을 반대쪽 바닥을 향해서 숙여지게 한다.
4. 팔꿈치가 들리지 않게 하고 고개는 무릎과 반대 방향으로 돌린다. 그 상태로 호흡을 깊게 반복하며 내쉬는 호흡에 점점 더 비틀어준다. (30초 이상 유지)

◆고양이자세

등과 허리의 뭉친 근육을 풀어준다. 태아와 임신부가 안정감·편안함을 느낄 수 있는 자세.




1. 숨을 들이마시며 허리를 낮추고 고개를 들어 가슴을 펴준다.
2. 내쉬며 고개를 숙이고 등을 동그랗게 위로 올린다.
3. 복부가 압박 되지 않을 만큼 편안하게 10회 정도 반복한다.

◆바람빼기

허리를 편안하게 해주고 고관절 교정 효과가 있다.

한경 DB



1. 왼무릎을 굽혀 깍지낀 손으로 가슴을 향해 당겨준다.
2. 오른쪽도 동일하게 실시한다.
3. 양무릎을 모아 다리를 가슴 쪽으로 턱은 무릎 쪽으로 당겨준다.

[참고: 셀프요가 사이트]

키즈맘 인턴 기자
입력 2014-05-21 10:22:59 수정 2014-05-21 10:22:59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