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초보엄마들이 꼭 알아야할 '쉽고 위생적으로 분유 먹이는 방법' <매거진 키즈맘>

입력 2014-07-04 15:56:00 수정 2014-07-07 09:31:0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여러 가지 이유로 모유 수유를 하지 못하는 경우 아이에게 분유를 먹이게 된다. 아이는 분유를 통해 필요한 열량과 영양분을 공급받을 수 있다. 분유와 모유를 비교했을 때 분유에 없는 것은 면역성분뿐이다. 분유 수유를 하는 엄마도 모유 수유를 하는 엄마와 마찬가지로 아이와 친밀한 관계를 형성할 수 있다. 또한 엄마 이외의 다른 보호자도 아이에게 수유를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분유를 수유할 때 명심해야 할 주의점을 알아보자.

☆ 아이가 장염에 걸리지 않도록 분유병은 항상 뜨거운 물로 소독하고, 분유를 탈 때는 끓인 물을 식혀서 사용한다.
☆ 분유는 수유를 할 때마다 매번 새로 타야 한다. 한 번 입을 댄 분유는 감염 위험이 높으므로 다시 사용해서는 안 된다.
☆ 분유를 탈 때 물의 온도는 30~40도℃가 적당하다. 손등에 두세 방울 떨어뜨렸을 때 따뜻하다고 느끼껴지면 적당한 온도다.
☆ 분유병 꼭지 구멍은 분유병을 거꾸로 들었을 때 1초에 한 방울 정도 떨어지는 정도의 크기가 적당하다.
☆ 분유를 탈 때 계량스푼에 분유를 수북이 말고 수평으로 깎아서 타야 한다.


[ 키즈맘이 추천하는 분유 BEST ]

◆ 앱솔루트 엄마가 만든 명작 3 (매일유업)
가격 800g 26,500원(대형마트 기준)
특징 매일모유연구소의 설계로 태어난 앱솔루트 명작. 영아기의 시각과 인지력 형성에 도움을 주는 DHA와 ARA를 함유했다. 아기의 장 건강에도움이 될 수 있도록 모유수유하는 아기의 장내에 많이 분포하는 살아 있는 비피더스 유산균과 멀티 올리고당을 사용했다. 대한민국 6천여개의 목장 중 매일유업이 까다롭게 선정한 단 1%의 목장에서 100여가지 깐깐한 검사로 엄선한 1A등급 원유를 사용했다.

◆ 프리미엄 산양유아식 (일동 후디스)
가격 800g 53,800원(대형마트 기준)
특징 국내 최초 로하스 인증 및 유일한 임상을 진행하는 유아식. 산양유는 우유와 다른 단백질 조성으로 소화흡수율이 좋다. 자연적으로 함유된 11종의 산양원유 유래 성분이 아기건강에 도움을 준다. 산양원유 지방을 그대로 사용하고, 불포화 지방산이 풍부한 식물성 지방을 보충하여 아기성장발달의 균형을 배려했다.
뉴질랜드 자연방목 환경의 산양원유를 사용했으며 집유에서 제조까지 뉴질랜드의
철저한 품질관리를 통해 더욱 엄격하게 만들어졌다.

◆ 순 산양분유 1단계 (아이배냇)
가격 800g 48,900원(대형마트 기준)
특징 젖소우유를 섞지 않은 산양유성분 100% 분유. 아이에게 소화흡수가 잘 되는 단백질과
지방, 미네랄로 구성되어 있다. 유아에게 꼭 필요한 DHA 및 알파리놀렌산, 타우린 등을
배합하고 아라키돈산의 함량을 높였다. WHO는 물론 한국인영양섭취기준에 맞춘 영양설계로 아이의 월령별 성장발달을 고려했다. 아이배냇 전용 산양목장에서는 인공사료나 항생제, 성장호르몬 등을 일절 사용하지 않고 스트레스 없이 사계절 자연 목초로 산양을 자유롭게 기르고 있다.

◆ 순 산양유아식 3단계 (아이배냇)
가격 800g 55,900원(대형마트 기준)
특징 탈지하지 않은 산양유성분 100%를 그대로 사용했다. 엽산, 철분 등 미량성분을
보강한 프리미엄 산양유아식이다. 유아기의 필수적인 미량성분인 칼슘과 칼륨, 비오틴의
함량 역시 보강하여 성장기에 맞도록 영양을 꼼꼼하게 설계했다. 또한 칼슘의 흡수율이 좋은 영유아기에 맞춰 칼슘 함량을 높였다. 아이배냇 순 산양분유와 마찬가지로 영양섭취기준에 맞춰 꼼꼼한 영양설계를 했으며 전용 산양목장의 원유를 사용한다.

참고 - 베이직 육아 바이블 (이마고 에듀)
키즈맘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위 기사는 [매거진 키즈맘] 7월호에도 게재되었습니다
입력 2014-07-04 15:56:00 수정 2014-07-07 09:31:05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