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펑리위안 vs 조윤선, 스타일 대격돌…어떻게 달랐나

입력 2014-07-04 10:22:00 수정 2014-07-07 13:43:5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펑리위안 여사와 조윤선 정무수석 /한경DB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부인 펑리위안 여사와 조윤선 청와대 정무수석의 패션이 초미의 관심사로 떠올랐다.

지난 3일 펑리위안 여사는 창덕궁을 방문, 인정전과 부용지의 영화당 등을 돌아봤다. 조윤선 정무수석은 이날 입국한 시진핑 주석 내외를 직접 맞이했고 공식 의전 즉, 현 정부 출범 이후 첫 '퍼스트 레이디'의 역할을 도맡았다.

양국의 이목이 집중된 가운데 두 사람의 패션 또한 눈길을 끌었다. 펑리위안 여사는 중국 전통의상을 연상하게 하는 차이니즈 칼라의 순백색 정장 차림에 클러치로 우아함을 뽐냈다. 여기에 진녹색 플라워 브로치, 동일한 컬러감의 하이힐로 '베스트 드레서'의 면모를 보였다.

반면 조윤선 정무수석은 펑리위안 여사를 배려하는 듯 화려한 악세서리를 배제하고 다크 그레이 컬러의 바지 정장으로 심플한 모던룩을 완성했다.

이날 조 정무수석은 펑리위안 여사에게 부용지 모습을 담은 패와 조각보 스카프, 한글 '별'과 '꽃' 모양의 병따개를 선물했다. 이에 펑리위안 여사는 연꽃을 얹은 흰 접시, 자금성 궁궐 그림을 담은 실크지로 답례했다.

펑리위안 여사는 박근혜 대통령과 정상회담에 나선 시 주석과 별도로 활발한 소프트 외교 활동을 펼치고 있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4-07-04 10:22:00 수정 2014-07-07 13:43:59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