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부장님이 즐겨찾는 커피믹스, 알고보니 '설탕물'

입력 2014-07-09 15:23:00 수정 2014-07-09 15:23: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커피믹스 /한경DB

커피는 일상생활에서 뗄 수 없는 대중적인 음료다. 2012년 기준 국민 1인당 하루 1잔 이상 커피를 마시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커피믹스의 경우 적당량의 물만 있으면 간편하게 달큰한 커피 한잔의 여유를 즐길 수 있어 직장인들부터 카페인을 필요로하는 수험생들까지 두루 즐겨 마셔왔다. 그러나 시판 커피믹스 한봉지 당 설탕의 양이 절반을 차지하는 것으로 밝혀져 커피믹스 애호가들에게 충격을 주고 있다.

9일 한국소비자원은 판매율이 높은 6개사·12개 커피믹스 제품의 품질 비교 정보를 발표했다. 결과에 따르면 1회 제공량인 한 봉지당 설탕 함량은 평균 50%(5.7g)에 달했다.

당류 함량이 가장 높은 제품은 동서 식품의 '맥스웰하우스 오리지날 커피믹스'로 한 봉지당 7.0g의 당류가 함유돼 있었다. 이 커피믹스의 경우 하루 2잔만 마셔도 WHO 당류 1일 섭취권고량(50g)의 30%를 섭취하는 격이다. 당 함량이 가장 낮은 제품은 이마트의 '스타믹스 모카골드 커피믹스'(4.9g)로 조사됐다.

또한 당류 뿐만 아니라 카페인 함량도 제품 간 최대 약 2배 차이가 있었다. 커피믹스 한 봉지당 카페인 함유량은 평균 52.2㎎에 달했다. 함량이 가장 높은 제품은 이마트의 '스타믹스 모카골드 커피믹스'(77.2㎎)였다. 이 커피믹스의 경우 하루 2잔을 마시면 우리나라 1일 최대 섭취권고량 400mg (임신부 300㎎)의 약 40%를 섭취하는 셈이다. 카페인 함유량이 가장 낮은 제품은 동서식품의 '맥심 화이트골드 커피믹스'(40.9mg)였다.

커피는 당과 카페인 섭취에 크게 영향을 미치는 가공식품이다. 당류의 과다섭취는 비만이나 당뇨병, 심혈관계질환 등 성인병 발생 위험을 높인다. 카페인을 과다 섭취할 경우 불면증, 신경과민, 메스꺼움, 위산과다 등을 일으키므로 커피믹스의 마시는 잔 수나 설탕 양 등의 조절이 필요하다.

한편,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설탕 및 카페인 함량 등에 대한 표시가 없어 영양성분 함량 표시제도의 도입이 시급하다"며 "가공식품으로 인한 카페인이나 설탕 과다 섭취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실제로 조사대상 12개 제품 중 5개 제품만이 영양성분의 함량 정보를 제품에 표시하고 있었고, 이중에서도 일부 제품은 제공되는 정보가 정확하지 않았다.

키즈맘 신세아 인턴 기자 kizmom@hankyung.com
입력 2014-07-09 15:23:00 수정 2014-07-09 15:23:0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