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아빠들이 딸을 좋아할 수 밖에 없는 이유…하루의 '아빠사랑' 눈길

입력 2014-07-14 10:24:30 수정 2014-07-14 10:24:3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슈퍼맨이 돌아왔다’의 하루가 ‘내리사랑’에 버금가는 ‘아빠사랑’을 드러냈다.

지난 13일 방송더;ㄴ 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퍼맨’) 35회에서는 ‘No pain, No gain–고통 없이는 얻는 게 없다’편이 방송됐다.

이날 타블로와 하루는 메기잡기를 하기 위해 양평으로 나들이를 나섰다.

타블로와 하루는 메기를 잡아 매운탕을 끓여 먹을지, 집에서 키울지 기분 좋은 상상을 하며 알콩달콩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돌연, 하루는 타블로를 향해 “우리 돌고래 먹을까?”라며 엉뚱 발언을 투척했다. 이에 타블로는 “돌고래는 친구니깐 그냥 상어를 잡아 먹자”며 웃음지었다. 그러나 하루의 대답은 상상을 초월했다. 금새 울먹이는 표정으로 변한 하루는 “싫어~아빠가 질 것 같애”라고 말하며 진심으로 타블로를 걱정했다.

아빠를 생각하는 하루에게 감동한 타블로는 “아빠가 상어 이겨줄게~”라며 눈물 가득한 하루 달래기에 들어갔지만 하루는 “아냐~ 그래도 질 것 같애~”라고 말하며 ‘식욕’을 뛰어넘는 ‘타블로 앓이’를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하루의 순수한 효심에 네티즌은 “하루 같은 딸이면 100명도 키우겠다”, “이런 게 딸 키우는 재미! 타블로 부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키즈맘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4-07-14 10:24:30 수정 2014-07-14 10:24:3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