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다양한 독버섯의 종류…야생버섯 무턱대고 먹었다간 '큰일'

입력 2014-07-15 17:10:14 수정 2014-07-17 10:29:1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숲속의 독버섯./국립과학산림원


야외 활동이 많아진 요즘, 산 속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독버섯에 대한 유의가 각별히 필요하다. 이에 따라 지난 14일 산림청은 독버섯의 종류와 섭취시 증상을 알리기 위한 책자를 발간했다.

국립산림과학원이 국립농업과학원과 공동 제작한 '숲속의 독버섯', '숲속의 식용버섯'에 따르면 지난 2006년부터 2013년까지 최근 8년 간 독버섯 중독사고는 48건, 피해인원은 177명이다. 이 중 17명이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에는 1900여 종의 버섯들이 사람들에게 알려져 있지만, 이중 식용버섯 26%, 독버섯 13%, 약용버섯 11%만이 구분 가능하다. 나머지 50%는 식용버섯인지 독버섯인지 구분이 불분명한 상태다. 국내 산에서 자라는 독버섯의 종류는 약 90여종으로 일반인이 산에서 버섯을 채취할 경우 독버섯일 가능성이 더 높아 주의가 필요하다.

독버섯은 섭취시 그 종류의 종류에 따라 여러 가지 증상이 있다. 독버섯은 섭취하면 식중독을 일으키기도 하며, 손발 저림, 환각, 정신착란 등 중추신경계 관련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이중 광대버섯을 먹으면 구토, 설사 등이 수반되고 심하면 3~4일 안에 사망하기도 한다. 그러나 대부분의 독버섯은 먹은 뒤 서서히 증상이 회복된다. 독버섯을 구별하는 법은 쉽지 않다. 따라서 독버섯을 피할 수 있는 가장 안전한 방법은 산에서 채취한 버섯의 경우 전문가에게 확인을 받을 때까지 먹지 않는 것이다.

독버섯을 구분하는 방법에 대해 화려하고 벌레가 먹지 않는 것이라고 알려져 있는데, 이는 잘못된 상식이다. 또한 소금물에 절이면 무독화 된다는 것 또한 잘못됐다. 이번에 발간된 산림청의 자료집은 독버섯의 종류별로 독소 물질과 중독 증상을 사진과 함께 설명해 독자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전문가의 조언 없이 채집된 버섯은 손대거나 먹지 않는 것이 좋지만, 혹시 모를 위험에 대비해 독버섯의 종류를 알고 있는 것이 도움이 될 것이다.

키즈맘 신세아 인턴 기자 kizmom@hankyung.com
입력 2014-07-15 17:10:14 수정 2014-07-17 10:29:1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