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휴가철 해파리에 쏘였을때 응급처치법

입력 2014-07-28 16:26:59 수정 2014-07-28 17:23:0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휴가철 해파리 쏘임 응급처치법. /한경DB


해수욕장으로 휴가를 계획하고 있다면 해파리 쏘임에 대한 응급처치 방법을 숙지할 필요가 있다.

2000년 이후 우리나라 해수욕장에서는 해파리에 쏘이는 사고가 증가하고 있다. 지구 온난화 영향으로 한반도 수온이 상승해 따뜻한 물을 좋아하는 해파리가 한반도 연안에 증가한 것이 사고 증가의 주요 원인이다.

해파리에 쏘였을 때 경미한 피부 증상만 보이고 곧 회복되는 경우가 많지만, 최근에는 생명까지 위협할 수 있는 맹독성 해파리가 출몰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해파리 쏘임의 대표적인 증상은 심한 통증이다. 독성 해파리에 쏘이면 통증과 함께 홍반을 동반한 채찍 모양의 상처가 생긴다. 심각할 경우 발열, 오한, 근육마비를 유발하며, 일부 환자에게서 전신 알레르기 반응인 아나필락시스 쇼크가 나타나기도 한다. 맹독성 해파리에 쏘였거나 빠른 응급대처를 하지 못했을 경우 호흡곤란과 신경마비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해파리에 쏘이면 초기 응급처치가 이루어지기 전까지 수돗물이나 물, 알코올로 절대로 씻지 않는다. 차가운 물이나 알코올은 해파리 독의 분비를 촉진시키기 때문이다.

따라서 따뜻한 물로 상처부위를 10분 이상 씻어내도록 하며 촉수가 남아있을 수 있으므로 쏘인 부위를 함부로 만지거나 문지르지 않는다.

세척 후에 촉수가 남아있다면 신용카드와 같은 플라스틱 카드로 제거한다. 촉수를 제거할 때는 절대 맨손으로 하지 않는다.

대부분 응급처치 이후로 붓기가 가라앉으나 쏘인 부위의 통증이 지속되거나 구토, 식은 땀, 어지럼증 등의 전신반응이 나타나면 맹독성 해파리에 쏘였을 수 있으므로 119에 신고해 즉시 응급실로 이동해야 한다.

<해파리 쏘임 초기 치료법>

1. 담수는 해파리의 자포를 자극하여 분비를 촉진할 수 있으므로 담수로는 절대로 씻지 말아야 한다.

2. 해독을 위하여 5% 초산이나 식초를 사용하여 충분히 씻어준다.

3. 해파리의 독은 열에 약하므로 식초로 충분히 씻어준 후에는 따뜻한 물(약 45도)에 담그는 것이 좋다.

<도움말 : 청심국제병원>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4-07-28 16:26:59 수정 2014-07-28 17:23:04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