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무료 자궁경부암 검진, 내년부터는 20대 여성도 가능

입력 2014-07-28 18:22:04 수정 2014-07-28 18:22:0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자궁경부암 / EBS 방송 캡쳐


내년부터 20대 여성들도 무료 자궁경부암 검진을 받을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새누리당은 무료 자궁경부암 검진 실시 대상을 현행 만 30세 이상 여성에서 내년부터는 20대 여성으로까지 확대하는 내용을 담은 '행복한 여성 공약'을 28일 발표했다.

이날 당 정책위 부위원장인 이현재 의원은 국회 브리핑 이후, "최근 30대 이상 여성의 자궁경부암 발병률은 감소하고 20대 여성의 발병률이 증가하고 있다"면서 "연간 약 73억원의 예산을 추가 지원해 무료 검진 대상을 기존의 30대에서 20대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새누리당은 산모의 식사와 세탁물 관리, 산후 체조·예방접종 안내 등 건강 관리를 지원하는 '저소득층(소득 하위 50%) 산모·신생아 도우미 지원사업' 기간이 기존에 출산 후 2주(다태아는 3주)에 불과하던 것을 두 배로 늘리고, 도우미 지원 대상자를 산모가 아니라 임신 중인 여성까지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이밖에도 새누리당은 임신·출산으로 인한 경력단절 여성을 채용하기 위한 공공부문 시간선택제 일자리를 7000개 확보하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또한 시간선택제 일자리 창출 기업에 대한 사회보험료 지원 예산을 2배 늘려 내년부터 200억원을 투입하고, 지원 대상도 현행 중소기업뿐 아니라 중견기업·대기업까지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키즈맘 노유진 인턴 기자 kizmom@hankyung.com
입력 2014-07-28 18:22:04 수정 2014-07-28 18:22:04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