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자도 자도 졸린 아이, 과다수면 아닐까요?

입력 2014-07-29 10:23:00 수정 2014-07-29 10:23: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조희수(6세)ㅣ촬영 남상욱ㅣ bnt 스튜디오ㅣ의상협찬 쁘띠솔레ㅣ악세사리 빅토리아앤프렌즈


대한민국에서 가장 바쁜 직업을 꼽으라면 바로 '학생'이라고 들 수 있다. 학생들은 매 순간이 잠과의 전쟁이다. 이른 아침 등교시간에 맞춰 힘겹게 눈을 뜨고 졸린 눈을 비비며 바쁜 하루 일과를 소화한다. 방학이라고 해서 예외는 없다. 타이트 하게 짜여진 학원 스케줄과 선행학습을 하자면 시간이 부족하다.

그러나 학업을 위해 잠을 무조건 물리치는 게 능사는 아니다. 그러나 전날 밤 잠을 충분히 자고도 유독 수업시간에 졸다가 지적을 많이 받는 학생이라면 ‘과다수면증’은 아닌지 확인해봐야 한다. ‘과다수면증’이란 야간수면이 충분함에도 불구하고 졸음으로 인해 일생생활에 지장을 받는 경우를 말한다.

허정원 자미원한의원 원장은 “과다수면이 오랫동안 지속되면 학업 능률이 떨어질 뿐 아니라 주변의 시선 때문에 자신감과 의욕을 상실하기 쉽기 때문에 문제가 있다면 방학을 이용해 바로 잡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 청소년의 과다수면, 원인부터 살펴야

청소년들이 겪는 과다수면증의 원인은 육체적 피로가 쌓여 나타난 체력저하를 꼽을 수 있다. 타고난 체력 자체가 약하거나 계절적 요인으로 체력이 떨어진 경우, 혹은 체중이 너무 많이 나가거나 적게 나가도 표준체중에 비해 체력은 떨어질 수 있다. 만성비염이나 축농증, 만성 기관지염 같은 호흡기 질환이 있다면 이로 인해 숙면을 방해 받을 수 있어 관련 질환을 먼저 치료해주어야 한다. 학업에 따른 스트레스와 압박감은 정신적, 육체적 피로를 쌓이게 해 이 또한 과다수면의 원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

◆ 수면의 ‘양’보다 ‘질’로 승부

아이의 수면 시간을 살피는 것도 중요하지만 얼마나 잘 잤는지를 살피는 것도 중요하다. 중요한 것은 수면의 ‘양’보다 ‘질’이기 때문이다. 수면의 질이 떨어질 경우 오랜 시간 잠을 자더라도 피로가 덜 풀려 낮 시간을 효율적으로 보내기 어려워진다. 수면의 질을 높이기 위해선 잠자리의 온도와 습도를 쾌적하게 유지하고 숙면을 위해 빛과 소음을 차단하는 것이 좋다. 잠들기 전 과식은 삼가고 따뜻한 물로 샤워를 하고 잠자리에 드는 것이 좋다. 잠자리에서 스마트폰을 보는 습관은 수면호르몬인 멜라토닌 분비를 방해하기 때문에 피해야 한다.

◆ 방학기간, 기상시간 준수로 수면리듬 유지해야


방학을 맞아 수면리듬이 깨지면 과다수면증은 더욱 심해질 수 있다. 이럴 땐 규칙적인 계획을 통해 수면리듬을 회복하는 것이 필요하다. 방학을 틈타 밀린 잠을 보충하느라 늦은 시간까지 잠을 자는 경우가 많은데 이럴 경우 수면리듬이 흐트러져 잠이 드는 시간도 늦어지고 결국 피로가 더욱 쌓이게 된다. 무엇보다 기상시간은 반드시 지키고 부족한 잠을 보충하려면 조금 일찍 잠이 들거나 20분 이내의 낮잠으로 보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4-07-29 10:23:00 수정 2014-07-29 10:23:0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