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포천빌라사건 용의자 검거, 울먹이며 진술 "시신은 남편과 애인"

입력 2014-08-01 14:56:00 수정 2014-08-01 17:42:1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포천빌라사건 용의자 검거/채널A


포천 빌라 살인 사건의 용의자가 잠적 이틀만에 경찰에 검거됐다.

경찰은 1일 오전 11시경 소흘읍 송우리의 한 공장 기숙사에서 살인 용의자인 이모(50·여)씨를 검거했다. 이 씨는 경찰에 스리랑카 출신의 남성과 임의 동행했다. 이 남성은 평소 용의자의 휴대전화에 자주 등장한 인물로, 검거 당시 기숙사 부엌에 숨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에서 이 씨는 "시신 2구는 남편과 애인이다. 잘못했다"라며 울먹이며 범행을 시인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요청한 결과 1구는 지문을 통해 이 씨의 남편 박모(51)씨로 확인됐다. 나머지 1구는 부패가 심해 신원확인이 이루어지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경찰은 현재 이 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와 방법, 공범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수사 중이다.

한편, 지난달 29일 포천의 가정집 안에서 고무통에 담긴 부패한 시신 2구와 8세 아이가 발견됐다. 경찰은 유력한 용의자를 아이의 엄마인 이씨로 보고 체포영장을 신청해 검거했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4-08-01 14:56:00 수정 2014-08-01 17:42:15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