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일본뇌염 경보 발령, 증상과 예방법을 알아봐요

입력 2014-08-06 21:32:09 수정 2014-08-06 21:32:0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일본 뇌염 경보 / YTN 방송 화면 캡쳐


전국에 일본뇌염 경보가 발령돼 일본뇌염의 예방법과 증상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5일 “부산지역에서 채집된 모기 중 ‘작은빨간집모기’가 53.3%를 차지함에 따라 전국에 일본뇌염경보를 발령한다”고 발표했다.

일본 뇌염 경보는 전국 38개 지역에서 진행하는 일본뇌염 유행 예측 사업에서 매개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가 500마리 이상 채집되고 전체 모기의 50% 이상을 차지할 때 발령된다.

이번 경보는 부산에서 지난달 28∼29일 채집된 모기 수를 바탕으로 내려진 것으로, 총 채집 모기 중 작은빨간집모기가 53.3%를 차지했다.

질병관리본부는 모기의 바이러스 보유 여부는 현재 검사 중이며, 부산 이외의 조사 지역 27군데에서는 매개 모기의 밀도가 아직 50% 미만이라고 밝혔다.

일본뇌염은 작은빨간집모기 가운데 일본뇌염 바이러스를 가진 모기에 물렸을 경우 혈액 내로 전파되는 일본뇌염 바이러스에 의해 급성으로 신경계 증상이 나타나는 감염병이다.

매개 모기에 물린 사람 95%는 증상을 보이지 않지만, 일부에서는 뇌염으로 진행돼 고열, 두통, 복통, 경련, 혼수, 의식장애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일단 뇌염이 발생하게 되면 사망률이 높고 회복되더라도 신경계 합병증 발생 비율이 높아 주의를 요한다.

질병관리본부는 “하절기 일본뇌염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모기 활동이 활발한 8월부터 10월 하순까지 가정 내에서는 방충망을 사용하고, 야간에는 모기가 많은 지역의 야외활동을 가능한 한 자제하는 등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일본뇌염 예방접종 대상이 되는 생후 12개월에서 만 12세까지 아동은 표준 일정에 맞춰 접종할 것을 권고했다.

예방접종 표준 일정에 따르면 사백신의 경우 생후 12∼35개월에 세 차례 접종 후 만 6세와 12세에 각각 한 차례씩 총 5회, 생백신의 경우 생후 12∼35개월에 두 차례 접종해야 한다. 생백신과 사백신의 교차 접종은 바람직하지 않다. 살아있는 균을 약하게 만들어서 접종하는 것은 생백신, 병균을 불활성화시킨(죽게 한) 백신은 사백신이라고 한다.

키즈맘 노유진 인턴 기자 kizmom@hankyung.com
입력 2014-08-06 21:32:09 수정 2014-08-06 21:32:09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